Today's News

< 브랜드 >

대구국제섬유박람회 PID, 국제전시회로 발돋움

Thursday, Mar. 9, 2017 | 이광주 기자, nisus@fashionbiz.co.kr

  • VIEW
  • 2560
2017 대구국제섬유박람회 프리뷰 인 대구(Preview in Daegu)가 국내외 10개국 325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3월8일(수) 어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3일간의 비즈니스 대장정에 들어갔다.




대구패션페어와 동시행사로 개최된 프리뷰인대구 개막식에는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도경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반실장, 정태옥 국회의원, 우병윤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류규하 대구시의회 의장, 성기학 한국섬유산업연합회장, 이의열 PID조직위원장, 박동준 DFF조직위원장, 진영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김광호 대구경북지역본부 세관장, 김문환 대구경북지방중소기업청장, 도건우 경제자유구역청 청장, 박인규 대구은행장 등 국내주요인사와 비크람 도래스와미 주한인조대사, 쉬페르 지르소 테데차 주한에티오피아 대사, 인도 텍스프로실(면직물수출진흥협회) 라호티 우즈왈 람비라스 회장, 말레이시아 편물제조자협회 탕충진 회장을 비롯하여 미국, 프랑스, 이태리,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대만, 중동국가 등 국내외 참가업체 대표와 주요바이어들이 참석했다.




이의열 PID조직위원장은 “국내 참가기업들이 세계적인 불황과 정세변화에도 불구하고 해외수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강한 의지가 적극적으로 나타나고 있고, 세계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적합한 고기능성 신소재와 고감성 패션제품을 새롭게 선보이고 있어 이번 융합전시회를 통해 국내외 바이어들에게 호평 받는 국제적인 소싱전시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참가기업은 효성, 코오롱패션머티리어, 성안, 영원무역, 대구섬유관(DMC, KTC) 중견기업 등 국내 주요 기업과 인도관(텍스프로실 주관) 32업체와, 대만관 중국 미국 UAE 이태리 베트남 태국 등 해외업체 97개사 부스를 열었다.

특히 32개사 인도업체와 함께 인도국가관으로 참가한 인도면직물수출진흥협회(텍스프로실) 라호티 우즈왈 람비라스 회장은 “세계적인 화섬섬유산지에서 개최되는 차별화된 한국의 첨단기능성소재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비즈니스 분위기가 만족스럽고, 향후 인도섬유시장과 대구․경북 섬유산지와의 적극적인 무역교류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중국, 일본,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미국, 프랑스, 이태리, 터키, 중동지역 등 25여개국의 해외바이어와 슈페리어, 신원, 형지어패럴, 파카, LG패션, 인디에프, 이랜드, 보끄레 등 국내대형의류브랜드와 디자이너 브랜드, 동대문종합상가 내수바이어들도 대거 참가하고 있어 이번 박람회의 성과를 밝게 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특화소재 & 브랜드 홍보관」을 구성, 약 43개사의 특화 소재와 브랜드 제품을 별도로 전시해 전시회를 찾는 국내외 바이어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또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의 창조제품, 하이테크소재, IT·메디컬소재, 특허소재, 슈퍼섬유 융합제품을 비롯 다이텍연구원이 현재 개발중인 피부보습(탄력증진), 셀룰라이트 분해 촉진 및 바이오액티브 기능을 갖는 코스메틱 섬유 제품과 산업용 섬유소재, 복합재료, 고분자수지 핵심 부품 소재 등 최첨단 기능의 미래섬유는 참관객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2017 대구패션페어와 직물과 패션의 만남전, 글로벌섬유비전포럼이 동시 개최되어 소재와 패션이 함께 하는 비즈니스 융합 전문 전시회로 오늘 첫 발을 내딛음으로써 앞으로 섬유패션산업 상호 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