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맨즈」 TD 뉴 리더로! 올해 1100억 훌쩍

Today's News

< 브랜드 >

「헤지스맨즈」 TD 뉴 리더로! 올해 1100억 훌쩍

Wednesday, Dec. 14, 2016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6060
LF(대표 오규식)의 트래디셔널(TD) 캐주얼 「헤지스맨즈」가 돌풍을 일으키며 뉴 리더로 떠올랐다. 정통 강호인 「빈폴」 「폴로」의 아성을 뛰어넘어 이 시장의 신흥 강자로 우뚝 선 것. 「헤지스맨즈」는 올해 정상 매출만 1100억원, 아울렛까지 포함하면 1500여억원에 이른다.

새해에는 정상 매출만 1250억원을 목표로 설정, 여세를 몰아 올해보다 14% 성장하겠다는 의지다. 올해 안팎으로 어려운 경기 상황 속에서도 두자릿수 영업이익을 내며 승승장구하는 이 브랜드는 성공 요인은 무엇일까.

우선 「헤지스맨즈」는 클래식한 상품을 좀 더 모던하고 스포티하게 풀어낸 것이 주효했다. 또 3040 비즈니스맨을 위한 캐주얼 ‘미스터 헤지스’ 등의 라인을 개발하면서 「헤지스」 만의 강점을 부각시킨 데 있다. 뉴 클래식과 컨템포러리한 감성이 믹스된 남성 프리미엄 캐주얼로 거듭나고 있다.

또 2030 타깃의 피즈(Phiz) 라인을 내놔 젊은 소비층 창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 상품군은 자사 온라인 통합몰인 LF몰 중심으로 판매 중이다. 새해에는 「헤지스」의 DNA를 기반으로 한 라이프스타일 라인을 확대한다. 캐주얼 가방, 이지웨어, 언더웨어 등등 아이템을 계속 확장하면서 매출 볼륨을 키울 계획이다.

더불어 테니스를 기반으로 한 스포티브 캐주얼 '윔블던 라인'도 강화한다. 흡습, 속건 등 기능성 소재를 사용해 일상생활은 물론 가벼운 운동시 활용할 수 있다. 공식 윔블던 로고를 적용하고 테니스공, 라켓, 트로피 등 테니스 모티브를 위트있는 패턴으로 반영해 눈길을 끈다.

「헤지스맨즈」 16 F/W 이미지 컷.



3040 비즈니스맨을 위한 '미스터 헤지스'



2030 젊은층을 겨냥한 피즈(Phiz) 라인



스포티브한 감성의 윔블던 라인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