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컴퍼니 >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 MZ세대 초점 새판 짠다

Tuesday, Jan. 12,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999
이랜드월드 패션부문을 맡고 있는 최운식 대표는 올해 대내외적으로 모두 MZ세대에 맞춰 프로세스를 새롭게 가동하고 있다. 스파오, 뉴발란스, 후아유, 미쏘 등 주요 브랜드들이 MZ세대와 소통을 원활히 해 브랜드 가치를 업그레이드하고 상품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한다.

또 사내 시스템 역시 상품 기획에서부터 브랜딩, 마케팅 등 전 업무를 MZ세대에 맞춰 바꾸고 있다. 더불어 직원들 간 소통을 원활히 하기 위해 최대한 단순화하고, 능력있는 젊은 직원에게 권한을 주는 오픈된 사내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고 있다.  

최 대표는 "지난 1년간 기업의 본질적인 체질을 개선하는데 집중했다"며 "큰 방향은 밀레니얼과 Z세대에 맞춘 모바일 트랜스포메이션이며, 오프라인 중심의 이랜드 유통 특징상 취약했던 온라인 비즈니스에 대한 성과를 내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랜드별 MZ세대 공략, 사내 시스템도 MZ에 맞춰

이를 위해 온라인 전용 상품을 출시하고 온라인 설문, 인터뷰를 통해 고객과 비대면으로 만나는 방법을 점차 고도해 나갈 예정이다. 또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여러 프로젝트들을 선보인다. 최 대표는 "단순히 온라인에 상품을 보여주고 일방향으로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함께 참여하고 고객의 의견이 반영되는 상품을 출시하고 피드백을 들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오프라인 매장도 여전히 중요한다고 강조한다. 오프 매장은 '체험'을 줄 수 있는 곳으로 대형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RFID 기술과 체험형 콘텐츠를 담아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스마트 스토어로 바꿔나간다는 전략이다.

끝으로 최 대표는 "코로나로 전례없는 위기를 맞은 2020년을 지나 이제는 각자 생존의 방법들을 가지고 2021년을 맞이했다"면서 "상반기까지는 코로나19의 여파가 계속되겠지만 하반기에는 이에 적응한 기업들의 전략이 실현되면서 나아지리라 본다"고 말했다.

덧붙여 "온라인 전환은 이미 오래 전부터 있던 흐름이다가 코로나로 인해 가속화됐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한다면 더 많은 기회가 열려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