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아디다스, 재활용 폴리 50%로 확대···친환경 정책 가속

Wednesday, Feb. 5,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2635
아디다스(CEO 카스퍼 로스테드)가 2020년 상품 생산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중 재활용 폴리에스테르의 비중을 50% 이상으로 높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2024년부터 플라스틱이 쓰이는 전 상품에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를 사용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하기도 했다. 아디다스는 20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에 선정되는 등 다방면에서 ‘지속가능성’을 위해 꾸준히 실천하는 선두 기업이다.

올해 아디다스는 해안지대의 플라스틱 폐기물로 1500만~2000만 켤레의 신발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는 2017년 100만, 2018년 500만, 2019년 1100만 켤레에서 대폭 증량한 수치다.

아디다스는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함으로써 플라스틱 폐기물의 발생을 막고, 세계 해양 오염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기업 철학에 기반한 것으로 아디다스는 △지속가능한 소재 사용 증대 △폐기물 생성 방지 △중고 상품 회수 △기후 보호 등 다각적 활동을 통해 환경 보호에 동참 중이다.

특히 2021년에는 100% 재활용이 가능한 러닝화 ‘퓨처크래프트 루프(Futurecraft. Loop)’를 시장에 출시한다. 2019년부터 테스트를 시작한 ‘퓨처크래프트 루프’는 밑창부터 신발끈까지 재활용이 가능한 단일 소재에 접착제 없이 만들어져 폐기물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200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거쳤으며, 테스트 후 닳은 신발은 아디다스가 회수해 새 운동화를 제작하는 데 재활용했다.

뿐만 아니라, 아디다스와 스텔라 맥카트니(Stella McCartney)는 셀룰로오스와 단백질을 기반으로 한 바이오 가공기술로 합작 개발한 테니스 의류 시제품을 선보였다. 앞으로도 재생 가능한 원료 개발을 통해 폐기물 감축에 더 힘쓸 예정이다.



아디다스는 상품 생산 외 유통과 판매 과정에서도 플라스틱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2016년부터 아디다스 매장에서는 비닐백을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2021년부터는 제조국에서 매장 진열대까지 상품을 운송하기 위해 사용하는 포장재 역시 재활용 소재로 교체할 예정이다.

또 아디다스는UN기후변화 협약에서 패션산업을 위한 기후 보호 헌장에 서명하며 기후 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2030년까지 자사와 공급업체의 생산공정에서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을 2017년 대비 30% 감축하는 한편 2050년까지는 기후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장기 목표를 세우고 실천한다. 재생에너지 사용을 계속해서 촉진시킬 예정이며, 현재 아디다스 본사가 있는 독일에서는 이미 거의 대부분의 전기를 재생 가능 에너지원으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국제단체와의 협업을 통한 환경 보호에도 적극 나선다. 아디다스는 2015년부터 해양환경단체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해양 보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매년 스포츠를 통해 해양 환경보호 활동을 촉구하는 러닝 이벤트인 ‘런포더오션(Run for the Oceans)’을 열어 해양보호를 위한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2019년에는  한국을 비롯해 뉴욕, 상하이, 바르셀로나 등 전세계 50개 도시의 약 220만 명의 참가자들이 참여했으며, 아디다스는 러너들이 완주한 거리를 기금으로 조성해 ‘팔리포더오션’에 150만 달러를 기부했다. 이 기부금은 개발도상국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해양 생태계 보호를 위한 지식과 기술 교육 프로젝트에 사용한다.

한편 아디다스코리아(대표 폴 파이)가 지난 12월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오픈한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 센터 1층에서는 해양환경단체 ‘팔리포더오션’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류와 신발 등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해양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개선해간다는 공동의 목표 아래 플라스틱 폐기물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구성, 판매하는 동시에 매장 내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바다 오염의 심각성과 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