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코오롱FnC '하이드아웃' 인수 후 첫 컬렉션 공개

Thursday, Apr. 9, 2020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2048
코오롱FnC부문(COO 이규호)이 온라인 기반 캐주얼 브랜드 ‘하이드아웃’을 인수한 이후 첫번째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기획방식을 바꿔 기존에 SS, FW 시즌별로 진행했던 것을 한 시즌을 4개로 세분화해 선보인다고 전했다. 시기별로 세분화된 시즌에 따라 반응 기획과 생산으로 적중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기획과 생산 간격을 좁혀 고객에게는 적기에 맞는 상품을 제안할 수 있게 되고 이를 통해 시그니처 아이템을 강화한다는 것. 첫 시즌 콘셉트는 ‘warmth’로서 새로운 봄의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베이비핑크, 스카이블루 등 포인트 컬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티셔츠, 스웻셔츠, 후드 스웻셔츠 등 베이직 아이템은 물론 셔츠와 재킷으로 활용할 수 있는 오버핏 셔켓과 경량 소재의 아노락 등 트렌디한 상품도 만날 수 있다. 또한 하이드아웃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모두팬츠’를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제안한다.




한 시즌 4개로 세분화, 촘촘한 기획방식 전환

모두팬츠 라인 중 2017년도에 출시해 2년동안 1만5000장 판매고를 보이며 높은 인기를 얻었던 ‘모두팬츠 테이퍼드’는 디테일과 소재를 한층 고급화해 ‘모두팬츠 리턴즈’로 다시 출시한 것이다. 리오셀 원사를 사용해 한결 부드럽고 여유로운 실루엣의 ‘모두팬츠 스판’도 첫 선을 보인다.

여성 라인 또한 보강한다. 하이드아웃은 그동안 남녀공용 유니섹스 상품만 전개해왔다. 이번 시즌부터 H라인 스커트, 벌룬 스커트, 숏재킷 등의 여성 전용 아이템을 출시하여 여성 고객 확보에 나선다.

이현찬 하이드아웃 차장은 “이미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브랜드로 모두팬츠 등 편안한 스타일로 어필하고 있다"며 "이번 시즌부터 기획을 더욱 촘촘하게 나눠 고객들이 언제나 새로운 아이템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브랜드가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하이드아웃은 포트디자인랩이 2017년 론칭한 라이프스타일 캐주얼이다. 효리네민박에서 이효리가 입고 나온 부클레 롱플리스(지킬앤하이드)가 2018년 크게 히트하며 부상했다. 베이직한 디자인에 편안한 착용감, 합리적인 가격으로 2030세대에게 인기를 끌고 있으며 지난해 코오롱과 M&A하며 화제를 모았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