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서울서 글로벌 브랜드 대표회의 개최

Today's News

< 브랜드 >

「휠라」 서울서 글로벌 브랜드 대표회의 개최

Thursday, Oct. 20, 2016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4169
「휠라(FILA)」를 이끄는 전 세계 대표 경영진들이 브랜드 회의를 위해 본사가 있는 서울에 집결했다.

휠라코리아(대표 윤윤수 김진면)는 지난 17일과 18일 이틀동안 서울 동대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한국을 비롯한 미국 중국 일본 브라질 러시아 등 20여 개국 「휠라」 지사, 라이선시 관계자 1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글로벌 브랜드 대표회의 'FILA 20th GCM 2016'을 개최했다.

「휠라」 GCM(Global Collaboration Meeting)은 2007년 휠라코리아가 「휠라」의 전 세계 브랜드 사업권 인수 후 주재하고 있는 정례 회의다. 각국 지사와 라이선시 대표급 관계자들이 모여 지역별 브랜드 운영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사업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연 2회(봄, 가을) 주로 휠라USA 오피스가 있는 미국 뉴욕에서 개최했는데, 올 하반기 20번째 회의를 기념해 본사가 위치한 대한민국 서울에서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국내 개최는 지난 2009년 하반기 6th 회의 이후 두 번째)

윤윤수 회장을 비롯해  김진면 휠라코리아 사장, 존 엡스타인 휠라USA 사장, 제니퍼 이스타브룩 부사장, 브라이언 유 휠라차이나 CEO, 브라이언 핸들리 휠라아르헨티나 CEO 등이 참석해 ‘헤리티지’를 주제로 향후 브랜드 운영을 위한 발전 전략 마련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윤윤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휠라」만이 보유한 100년 이상의 헤리티지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중요한 시점을 맞았다"며 "휠라USA를 중심으로 상품 출시부터 마케팅까지 전 세계 공통으로 「휠라」의 헤리티지 라인을 강화한다면 브랜드 위상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며 지역별 협업을 당부했다.

이어 존 엡스타인(Jon Epstein) 휠라USA 사장은 “「휠라」 헤리티지 라인을 강화하기 위한 글로벌 차원의 콜래보레이션과 NBA유명 선수 후원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이라며 “’원 월드, 원 「휠라」(One Wolrd, One FILA)’ 테마 아래 「휠라」 헤리티지로 내년 시즌부터 보다 통일된 커뮤니케이션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휠라」는 최근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해외 각 지역이 고른 신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러시아 디자이너 고샤 루브친스키(Gosha Rubchinskiy)나 미국 브랜드 어반 아웃피터스(Urban Outfitters)와 같은 세계 유명 디자이너·브랜드와의 협업, 메이시(Macy’s) 등 해외 유명 백화점 입점 성과 등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영향력과 명성을 확대해 나가고 있어 고무된 분위기 속에서 회의가 진행됐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휠라」 헤리티지(FILA Heritage) 라인 강화'를 주요 사안으로 각국 경영진 간에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전 세계적으로 애슬레저와 레트로 무드의 패션 트렌드로 부상하면서, 100여 년 이상 전통과 현대적 감각의 결합으로 탄생한 '「휠라」 헤리티지' 라인에 대한 국가별 반응이 뜨거워, 라인 강화와 함께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한 논의가 시급했던 것.

테니스 웨어나 빅 로고 티셔츠, 하이톱 슈즈 등으로 대표되는 「휠라」 헤리티지 라인은 브랜드의 정통성과 지향성이 한데 담긴 대표 라인이다. 향후 퍼포먼스와 함께 브랜드를 이끌어갈 주축 라인. 고샤 루브친스키의 2017 F/W 남성복 컬렉션을 통해 공개된 콜래보레이션 아이템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데 이어, 헐리우드를 비롯한 각국 셀러브리티의 착용 모습이 속속 전해지며 국내외 소비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반면, 헤리티지, 빈티지 등 명칭이 통일되지 않는 등 각 지역별 로컬 방식으로 운영됐던 점은 내부적으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방해 요인으로 지적돼왔다. 이에 '「휠라」 헤리티지라'는 명칭으로 라인명을 일원화하는 등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운영 체계를 확고히 하자는데 합의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합의된 주요 내용으로는 ▲글로벌 공통으로 적용 가능한 메인 콜래보레이션을 연 1~2회 진행, 해당 상품을 전 세계 동시 출시 ▲하위 콜래보레이션은 지역별 특색에 따라 기본 가이드라인에 맞춰 개별 진행 ▲「휠라」 헤리티지 고유의 색채를 공통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상품 실루엣 유지 등이다. 2017년 F/W 시즌부터 출시하는 전 세계 「휠라」 헤리티지 상품에 공통적으로 적용한다. 또 한국과 미국, 영국, 일본 등 주요 6개국이 참가하는 '헤리티지 서밋(summit)'을 연 2회 별도로 개최할 예정이다.

또 「휠라」의 브랜드 아이덴티티인 ‘스타일리시 퍼포먼스(Stylish Performance)’ 중 ‘퍼포먼스’의 근간을 이루는 R&D와 소싱센터 강화를 위해 신발 소싱센터가 있는 중국 진장 지역에 의류 개발 센터를 추가로 설립할 계획이다. 의류 개발 센터를 통해 샘플 제작부터 대량 소싱까지 품질, 비용, 기한에 있어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것. 여기에 부산에 위치한 신발 R&D 센터와 뉴욕 디자인센터 기능을 강화, 지역별 협업 네트워크를 확대해 기술력과 경쟁력을 증대한다.

회의 이후 이들은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휠라」 메가스토어를 방문, 브랜드 리뉴얼로 상품부터 유통망까지 대대적인 변화를 시도한 브랜드 본사인 휠라코리아의 운영 현황을 보다 직접적으로 파악했다. 또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에 들러 브랜드 매장과 국내 유통채널을 둘러본데 이어, DMZ 비무장지대를 방문하는 등 한국에서의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윤윤수 회장은 “2007년 본사 인수 이후 진행된 「휠라」 GCM은 회를 거듭할수록 발전적으로 나아간다는 자평 아래 20번째 개최라는 뜻깊은 성과를 거뒀으며, 특히 서울에서 개최하게 돼 더욱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이번 회의를 통해 본사인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각 지역이 협업을 강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로서 세계적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중심적인 역할을 잇겠다는 다짐을 공유한 중요한 자리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휠라」GCM은 내년 봄 뉴욕에 이어 가을에는 브랜드 탄생지인 이탈리아 비엘라에서 21회, 22회차를 각각 열 계획이다.

한편 「휠라」는 1911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스포츠 브랜드로 2000년대 초 미국으로 경영권이 이전됐으며, 휠라코리아가 지난 2007년 브랜드 글로벌 사업권을 전격 인수해 현재 70여 개국에서 전개되는 브랜드의 본사 역할을 하고 있다. 미국은 자회사, 중국은 합작투자, 그리고 이 이외의 지역은 각 지역별 굴지 기업과의 장기 파트너십(라이선스 계약) 형태로 브랜드를 운영해 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