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웨어 `뮤지크` 짝퉁 디자인 대응

Today's News

< 브랜드 >

아이웨어 '뮤지크' 짝퉁 디자인 대응

Monday, Jan. 18, 2016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6382



국내 아이웨어 브랜드 「뮤지크」와 「스틸러」를 전개하는 뮤지크(대표 박인수)가 카피캣 근절에 앞장선다. 공식 매장에 인증 스티커를 부착하고 보증서마다 고유의 번호를 부여하는 것.

최근 카피캣 상품과 비공식 채널을 통해 가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피해 사례가 급증하자 정규 매장에 인증 스티커를 부쳐 관리에 들어갔다. 불법 복제가 불가능한 홀로그램을 넣어 짝퉁 색출 작업을 벌인다.

보증서에는 고유번호를 기재, A/S를 강화해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해외 유명 브래드나 국내 아이웨어 브랜드 중 인기모델에 대한 카피캣이 만연하다”면서 “아이웨어의 경우 디자인만 모방한 카피 상품을 사용할 경우 안통과 눈부심 등 급격한 시력 저하를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뮤지크」는 프랑스에서 수공으로 만드는 국내 브랜드며 세컨인 「스틸러」는 스틸 소재라는 특유의 아이덴티티를 갖고 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