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마론제이」 슈퍼 루키로!

Friday, September 23, 2016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1047

브랜드 밸류 ↑… 라이프스타일에 도전

근 트렌디한 상품 디자인과 효율적인 가성비로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가 있다. 바로 제이스홀딩스(대표 전상인)가 전개하는 여성복 「마론제이」다. 동대문에서 시작해 포항과 청주 등 지방 상권에 로드숍을 열어 구매욕이 높은 10~20대 여성을 겨냥한 것이 맞아떨어졌다.

가두 상권에서 「마론제이」의 약진은 시사하는 바가 많다. 우후죽순 생겨난 편집숍 브랜드들이 대부분 상품력의 한계를 드러내고 들쑥날쑥한 매출로 불안정한 시기를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전상인 사장은 “「마론제이」의 성장동력은 바로 탄탄한 상품력과 기획력이죠. 이 두 가지를 힘 있게 끌고 갔고 이러한 집중 싸움이 고객의 니즈와 맞닿아 매출로 연결됐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마론제이」는 이번 시즌이 자신들에게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정된 상품력을 바탕으로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추가해 더 큰 그림을 그리겠다는 각오다. 상품 개발은 고객 반응을 살펴 가며 진행한다. 이들이 첫 번째로 선보이는 상품은 바로 캔들과 디퓨저. 브랜드의 감성을 담은 디자인과 독특한 향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디퓨저’ 등 브랜드 영역 확장, 트렌드 반영
자체 제작과 바잉 상품의 비중이 6:4로 구성된 「마론제이」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데일리웨어를 지향한다. 소비자의 취향과 트렌드를 빠르게 캐치하기 위해 신상품을 일주일에 3번 꼴로 공급한다. 그 결과 이번 여름에는 원피스와 블라우스를 주력 아이템으로 매달 10% 이상 매출이 신장했다.

특히 대구 동성로 디스퀘어 점포는 이 브랜드의 효자 점포 중 하나다. 개점하자마자 주말 매출 2000만원대를 훌쩍 넘기며 동성로 상권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마론제이」는 이번 시즌부터는 차근차근 구색을 갖춰 나가며, 브랜드의 색깔을 확실하게 낼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캔들 등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추가 확대할 생각이다.

현재 「마론제이」는 롯데 대구 영플라자, 롯데 창원점을 비롯한 총 8개의 백화점과 대구 동성로 직영점까지 모두 9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중 대구 영플라자는 월매출 6000만원을 유지하며 상위 브랜드로 자리를 잡았다.

대구 영플라자 월매출 6000만원으로 상위권 진입
제이스홀딩스 측은 하반기 백화점 점포 확장보다 가두상권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브랜드를 총괄하는 이신우 총괄팀장은 “「마론제이」가 가두점에 집중할 수 있게 된 것은 매장과 소비자 간의 신뢰가 높은 객단가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상품을 여유 있게 둘러볼 수 있도록 한 MD 구성과 직원들의 친절한 응대력도 인기에 한몫했다. 초반에는 아울렛과 백화점을 지
향하며 유통을 전개했으나 그동안의 결과물을 봤을 때 가두 직영점이 더 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며 “어느 정도 브랜드가 안정권에 진입했을 때 다시 백화점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마론제이」는 충북 · 전라 등 지방 상권의 알짜배기 점포를 확보해 브랜드 인지도와 고객유입률을 높이는 데 힘을 쏟는다. 대구 대리점에서 좋게 스타트를 끊은 결과, 이번 달에는 청주 영플라자의 목 좋은 자리에 115㎡ 규모로 매장을 연다. 포항 에비뉴엘에도 점포를 확보했다. 각 매장에서 연매출 10억원을 목표로 한다.


초저가 온라인 쇼핑몰 ‘하찌몰’도 자체 운영
제이스홀딩스는 그동안 패션 브랜드 「마론제이」와 초저가 온라인 쇼핑몰 ‘하찌몰’을 통해 사업 규모를 확장해 왔다. ‘하찌몰’은 2만~3만원대의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연매출 70억원을 바라보고 있다. 초저가 쇼핑몰과 편집숍 브랜드라는 ‘극과 극 전략’을 통해 나이와 성향이 모두 다른 고객들을 흡수할 수 있었던 것도 제이스홀딩스의 강점이다.

이 총괄팀장은 “하찌몰은 박스 티셔츠와 블라우스, 원피스 등 패스트패션에 주력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으로 전개되지만 상품 퀄리티에 심혈을 기울이고 트렌디한 감성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이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곳은 현재 패션사업 외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를 연구하며 신규 사업 개발에 한창이다. 신규 콘텐츠 개발을 통해 보다 폭넓은 영역을 구축하겠다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전 사장은 “「마론제이」와 하찌몰의 외형을 더하면 120억원 정도 된다. 회사의 규모가 전보다 커지면서 내부 인프라 구축 및 신규 사업 개발로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조만간 모두가 깜짝 놀랄 만한 신규 사업 전개 소식을 전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패션비즈 9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Fashion Report / Accessory


「메트로시티」에서 「질스튜어트ACC」까지
패션잡화 ★6 위기 돌파 KEY는?

Friday, Dec. 1, 2017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핸드백마켓의 지각 변동이 시작됐다. 분명히 파이는 늘어난 것 같은데 백화점 중심으로 전개하는 국내 대표 패션잡화 브랜드들의 성장 지표는 지난 몇 년간 답보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유니크한 아이템을 내세운 디자이너 브랜드, 가성비로 무장한 중저가 브랜드, 잡화 라인에 가세하는 의류 브랜드까지…. 새로운 경쟁 요소의 등장으로 전통 강자들 역시 저마다 위기를 모색하기 위한 포트폴리오 재편에 나섰다.

전문 기업 엠티콜렉션(대표 양지해)의 「메트로시티」와 태진인터내셔날(대표 전용준)의 「루이까또즈」는 라이프스타일로의 진화와 글로벌시장 개척에 속도를 낸다. 각각 이탈리아 밀라노와 프랑스 파리에 베이스를 둔 브랜드 헤리티지를 적극 활용해 아예 ‘메이드 인 월드와이드(Made in Worldwide)’를 기조로 한다. 한섬(대표 김형종)의 「덱케」 역시 후발주자로 내수시장에서 과열 경쟁을 하기보다는 일찍이 영국과 프랑스로 눈을 돌렸을 뿐 아니라 특유의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바탕으로 신소재 개발에 적극적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대표 박동문)의 「쿠론」과 현대G&F(대표 조준행)의 「루즈앤라운지」는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출발한 브랜드답게 디자인 감성을 더욱 강화한다. 「쿠론」은 IT를 접목한 스마트패션잡화 시장을 선점해 ‘글림백’ ‘클리패스’ 등 꾸준히 새로운 기능을 개발하는 데 앞장선다. 「루즈앤라운지」는 모기업 현대백화점과의 시너지를 모색하고 있다. LF(대표 오규식)의 「질스튜어트ACC」는 기존 패션 대기업의 브랜드 전개 방식을 완전히 탈피해 소비자 친화적인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LF 잡화사업부 내 매출 볼륨을 잡아 주는 「닥스ACC」, 다양한 시도로 트렌드를 리드하는 「헤지스ACC」와 함께 「질스튜어트ACC」는 미래 주력 소비 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브랜드로 트로이카를 구성하고 있다.

하나의 히트상품이 몇천 개씩 팔리고 수년간 스테디셀러로 매출을 견인하던 ‘잇백’ 시대는 저물었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다. 빠른 트렌드 변화와 커스터마이징 시대의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매 시즌 어떻게든 ‘새로움’을 전달하고자 하는 패션잡화 브랜드들의 노력은 디자이너 콜래보 또는 이업종과의 융합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또 주목할 부분은 이들 모두가 가성비의 대명사인 「유니클로」를 어떤 식으로든 벤치마킹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가 브랜드가 장악한 시장 상황에 정면 대응해 보다 합리적인 가격대의 상품을 따로 선보이거나, 아예 이와는 정반대로 프리미엄한 이미지를 고수하며 중장기 브랜딩에 더욱 집중하는 식이다. 직면한 위기는 하나지만 저마다의 개성으로 혁신을 꾀하는 국내 대표 패션잡화 브랜드들의 전략을 살펴본다.   <편집자 주>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관련기사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