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SI 럭셔리 헤어케어 '다비네스' 가로수길서 고객 첫선

Tuesday, April 25, 2023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1437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윌리엄김)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럭셔리 헤어케어 브랜드 '다비네스(Davines)'가 이달 24일부터 27일까지 4일 간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브랜드의 첫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그동안 고급 헤어살롱을 중심으로 선보였으나 이번 팝업스토어를 통해 일반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한다. 백화점, 이커머스 등의 유통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가로수길의 딥티크 가로수길 플래그십스토어 건물 3층에 자리잡았다. 총 132 ㎡(40여평) 규모의 공간은 다비네스의 핵심 가치인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을 주제로 꾸몄으며, 브랜드의 대표 제품인 에너자이징 라인을 비롯해 한정 판매되는 리미티드 에디션 등 브랜드의 전 제품을 한 곳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다비네스 팝업 매장은 다양한 인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 브랜드의 전체 라인을 모두 만나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존, 제품을 직접 사용해볼 수 있는 체험존,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 캠페인존 등으로 구성했다. 대부분의 집기는 브랜드의 철학을 반영해 재활용 소재를 적극 활용했으며 다 쓴 다비네스 공병을 활용한 화분으로 꾸며진 미니 가든 등 자연을 모티브로 한 소재들을 곳곳에 배치했다.

팝업스토어에서는 지구 환경과 기후 변화 · 생물 보호에 대한 다비네스의 의지가 담긴 캠페인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We Sustain Beauty)’을 소개한다.

다비네스는 캠페인을 통해 미국 유기농 농업 비영리 단체인 ‘로데일 인스티튜트’와 기후 변화에 관한 인식을 촉구하고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기존 흙에 있는 탄소가 대기로 흘러나오며 온실효과를 초래하는 만큼 재생 유기 농업 공법을 통해 건강한 흙을 연구하고 지구 환경을 지킨다는 취지다.

다비네스는 팝업 오픈을 기념해 리미티드 에디션 ‘위 스탠드 포 리제너레이션 헤어& 바디워시’를 한정 판매한다. 유럽 재생 유기농 센터와 공동재배한 포도 추출물이 모발에 윤기와 수분을 공급해주며, 용기 또한 재활용 가능한 바이오플라스틱을 사용했다. 생산자 실명제를 적용해 라벨에는 이탈리아 전역에서 생산된 핵심 원료의 재료를 재배한 실제 농부의 이름과 지역 주소가 적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다비네스 관계자는 “이번 팝업스토어에서는 다비네스 제품들의 뛰어난 기술력은 물론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를 고객들에게 유감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기능별, 두피 및 모발 타입별로 세분화된 라인을 모두 한 공간에서 체험해볼 수 있어 고객들이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찾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비네스는 1983년 이탈리아 파르마에서 시작된 럭셔리 헤어케어 브랜드로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을 철학으로 환경 친화적이고 윤리적인 방식으로 생산된 전문 헤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탈리아 파르마의 토양과 공기에 기반한 깨끗한 환경에서 자란 주 원료를 재배해 사용하며 수분, 영양, 탄력, 윤기 등 다양한 모발/두피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을 갖췄다.

올해 1월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을 통해 국내에 공식 수입·판매되고 있으며, 국내 200여개 이상의 헤어살롱과 각종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유통하고 있다. 모든 제품은 두피나 피부에는 물론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해 제작하며, 용기나 패키지 또한 재활용에 용이한 소재를 사용하는 등 지속 가능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