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루이비통, 한강서 브랜드 첫 프리폴 패션쇼 진행

Thursday, April 20, 2023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2805

루이비통이 서울 한강 잠수교에서 하우스 최초의 프리폴(Prefall) 패션쇼를 4월29일 개최한다. 루이비통은 도시인 서울의 상징적인 한강 잠수교 조명 아래에서 2023년 프리폴 컬렉션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루이비통은 한국과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한다.

이번 루이비통 프리폴 패션쇼는 2023-2024년 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해외 관광객과 서울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모두의 문화 행사로 진행한다. 루이비통은 자사 SNS 채널 및 서울 곳곳에 설치된 LED 스크린을 통해 패션쇼를 전 세계에 생중계하고, 100여 명의 관련 전공 학생을 패션쇼 현장에 초청해 특별한 시간을 함께할 예정이다.

더불어, 루이비통 여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의 철학인 창조적 협업 정신을 바탕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로 쇼 컨셉 및 시노그래피 디자인에 참여한다. 패션계를 넘어 전 세계 문화예술계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피에트로 베카리 루이비통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전세계가 주목하는 문화 허브인 서울에서 루이 비통의 첫 프리폴 패션쇼를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한강 잠수교 위에서 선보이는 런웨이야말로 역사의 흐름 속에서 끝없이 ‘다음(next)’을 제시하는 세계적인 글로벌 도시와 브랜드의 공통 가치를 가장 아름답게 구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이비통은 이번 패션쇼를 기점으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서울의 아름다움과 한강의 특별함을 세계에 알리는 활동을 이어간다. 그 일환으로 루이 비통은 오늘(19일) 서울특별시 및 한국관광공사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먼저 서울특별시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한강의 다채로운 면모를 세계에 알리는 행보를 펼친다. 루이비통은 서울특별시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한강의 자연성 회복 및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한 단기적·장기적 활동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루이비통 시티 가이드 컬렉션 서울' 편에 한강 관련 컨텐츠를 새롭게 담고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에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북 키오스크를 설치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이다. 한국관광공사와는 서울의 모습을 담은 '루이비통 패션아이(Fashion Eye)' 컬렉션 사진전 개최부터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는 콘텐츠 개발에 이르기까지 한국 관광 홍보 및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업한다.

김의승 서울특별시 행정1부시장은 “이번 협약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서울의 대표 관광자원인 ‘한강’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관광공사, 루이비통코리아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2023년을 해외 관광객 3천만 명 시대를 여는 서울관광 재도약의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장실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한국이 가진 차별화된 K-콘텐츠의 매력이 글로벌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으며, 한국방문의 해 기간 중 개최되는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들은 한국의 문화적 정체성과 진정성을 가감 없이 보여줄 것”이라며, “서울특별시, 루이비통과의 3자 MOU는 방한 매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써 유의미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루이비통은 1991년 서울에 첫 번째 매장을 오픈했으며, 이후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Volez, Voguez, Voyagez Louis Vuitton)’ 전시를 개최했으며 서울에 관한 서적을 출판했다. 현대 건축의 거장 프랭크 게리(Frank Gehry)와는 '루이비통메종 서울'을 건축하기도 했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