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n Report

한섬 vs SI, 여성복BIZ 쟁탈전
수입 확대 → … ← NB 육성

패션존 카테고리 Tuesday, March 21, 2023

  • VIEW
  • 4744

한섬 vs SI, 여성복BIZ 쟁탈전
수입 확대 → … ← NB 육성

한섬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복 마켓 쟁탈전이 치열하다. 두 기업 모두 ‘여성복 비즈니스 규모를 향후 5년 내 2배 이상 키우겠다’라고 밝히며 드라이브를 걸었다. 근래 3년간 스포츠웨어 시장으로 소비가 쏠렸다면, 작년 하반기부터는 여성복 마켓의 신장세가 회복되면서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한섬(대표 김민덕)은 기존에 ‘타임’ ‘마인’ ‘랑방’ 등으로 캐릭터 마켓을 공고히 한 만큼 이번에는 수입 브랜드를 대폭 강화한다. 한섬은 올해 하반기까지 해외 패션 브랜드 수를 2배가량 확대해 20여 개로 늘린다. 이를 통해 향후 5년 내 해외패션부문 매출 규모를 현재의 두 배가 넘는 1조원대로 키울 계획이다.

반면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윌리엄김)은 그동안 수입에 강세를 보였던 것에서 나아가 자체 브랜드의 파워를 끌어 올린다. ‘스튜디오톰보이’를 중심으로 다섯 개 여성복 브랜드를 총 5000억원 규모로 키우겠다는 각오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Subscription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신청하기
  • Fashionbiz 매거진과 함께Fashion Scoop, Fashion License Brands 등 패션비즈니스에 반드시 필요한 자료집을 부록으로 제공해 드립니다.
  • 낱권 15,600원의 패션비즈 책을 연간 156,000원에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와 함께 패션비즈 사이트의 모든 자료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