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코웰패션, 2023 포트폴리오 새롭게 다시 짠다

Wednesday, January 25, 2023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2397

코웰패션(대표 임종민, 김유진)이 2023 새롭게 포트폴리오를 짜고 리스타트한다. 고효율 패션 사업구조로 전환하겠다는 생각이다. 특히 캐주얼 브랜드 비중 확대, 기존 언더웨어 사업 강화, 여기에 오프라인 사업 볼륨화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 중 가장 우선 순위는 비효율 브랜드를 정리하고 효율 높은 브랜드와 신규 브랜드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우선 캘빈클라인퍼포먼스, DKNY골프, 이젠벅, 밀레골프 등 고효율 브랜드로 어패럴 파트에 더욱 집중하고, 대신 아테스토니, 리복, 카파언더 등 수익성이 낮거나 비효율이였던 브랜드는 중단한다.

또한 새로 시작하는 이태리 감성의 '인터메조', 4대 테니스 대회로 유명한 '롤랑가로스' 브랜드, 독일 럭셔리 패션 브랜드 '휴고보스' 등 론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흐름에 맞춰 캐주얼 브랜드의 비중을 올릴 예정이다

또한 언더웨어사업의 주력을 담당하는 아디다스언더웨어, 푸마바디웨어 등 고효율 언더웨어 사업은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피파OLP와 BBC어쓰를 담당하는 브랜드사업본부는 70명이 넘던 인원을 영업과 디자인실 기획, 생산, 마케팅 등 실무 위주로 재편해 50명 이내로 조직을 꾸려 발빠르게 운영할 예정이다.

피파OLP는 3월에 명동 플래그숍, 더현대, 타임스퀘어 등 주요 핵심 상권에 매장을 오픈하는 등 백화점 신규 매장을 확대해 25개점 이상 유통망을 확보할 계획이다.

연말까지는 핵심 점포 확보와 매출 볼륨화에 집중해 50개 이상의 점포를 열고, 내년 확실한 볼륨 브랜드화의 초석을 다질 예정이다.
 
친환경 브랜드 비비씨어쓰(BBC earth)도 최근 바이어들의 호평을 토대로 3월까지 10개 매장을 오픈하며, 국내 시장 정착 이후 한국과 중국 동시에 라이선스 계약을 맺은 만큼 한국 진행 상황을 보면서 중국 진출을 타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