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에이블리, 글로벌 진출작 '파스텔' 日 1825 여심 꽉~

Monday, August 29,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2098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에서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의 일본 서비스 '파스텔(Pastel)'이 일본에서 누적 다운로드 300만을 돌파했다. 한국 플랫폼으로는 유일하게 쇼핑 앱 다운로드(iOS+안드로이드) 순위 TOP5에 오르며 아마존, 라쿠텐, 조조타운 등 대형 글로벌 및 현지 이커머스 플랫폼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실질적인 앱 사용을 뜻하는 활성 사용자 수(MAU) 증가 추이도 가파르다. 파스텔 지난 7월 MAU는 90만을 넘어섰다. 이는 2020년 12월 론칭 시점 대비 무려 390배가량 증가한 수치로 일본 현지 기업들 사이에서 K스타일 패션 플랫폼으로 입지를 굳혔다. 지난 2월에는 일본 앱스토어 쇼핑 카테고리 랭킹 3위를 차지하면서 전체 20위권 내 유일한 한국 플랫폼으로 이름을 올렸다.

파스텔은 에이블리의 첫 번째 글로벌 진출로 일본 여성 1835를 타겟으로 하는 패션, 뷰티, 라이프 쇼핑 플랫폼이다. '소나' '블랙업' '이니스프리' '스킨푸드' '롬앤' 등 한국 인기 쇼핑몰과 뷰티 브랜드부터 '위고(WEGO)' 'GRL' '17kg' 등 일본 현지 쇼핑몰까지 약 2000여 개 마켓의 100만 개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데일리, 캐주얼,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 등 총 24개의 스타일 해시태그를 함께 제공해 취향에 따라 쉽고 편리한 쇼핑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4차 한류 붐’에 따라 BTS, 세븐틴, 블랙핑크, 트와이스 등 K팝 스타 공식 굿즈부터 간식, 폰케이스, 필기도구 및 문구류, 인테리어 소품까지 카테고리를 다양화했다. 불닭볶음면, 짜파게티 등 컵라면을 비롯한 과자, 베이글, 주전부리와 한국에서 유행하는 뚱카롱, 레터링 케이크 업체도 입점해 K푸드 라인업을 다양화했다. 한국 드라마, 영화, 웹툰에서 보았던 상품을 직접 경험하고 싶어 하는 경향과 좋아하는 아이돌 관련 상품을 구매하고 싶어 하는 니즈를 적극 반영했다.

에이블리의 기술력과 일본 진출 초기부터 내세운 현지화 전략으로 축적해온 빅데이터의 시너지가 견고한 성장의 원인이라고 전했다. 상품, 마켓부터 파스텔 앱 내 작은 기능 하나까지 한국 문화 친밀도가 높은 1835 여성 고객 특성을 반영했다. 단시간에 사용자가 증가하며 현지에서 쌓은 일본 소비자 취향 데이터와 에이블리가 자체 개발한 추천 기술을 연계함으로써 보다 정교한 취향 추천이 가능해졌다. 현재 파스텔은 약 2000만 개의 ‘상품 찜’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도화된 AI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일본 유저 취향에 맞는 한국, 일본 스타일을 쉽고 빠르게 탐색하는 환경을 마련한 유일한 앱이다.

파스텔은 SNS를 통해 일본 현지 소비자와 적극 소통하며 브랜드 충성도를 확보한 점도 성장의 원동력으로 꼽힌다. 파스텔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16만 명, 틱톡은 2만 명에 달하며 이는 일본에 진출한 한국 플랫폼 중 독보적인 수치다. ‘일본 갸루 피스가 한국에서 유행?’ 콘텐츠처럼 패션 정보뿐 아니라 연예인, 드라마, 최신 트렌드 등 일본 현지 소비자들의 관심사를 주제로 한 SNS 콘텐츠를 통해 ‘한국 문화 및 트렌드 창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강석훈 에이블리 대표는 “파스텔은 일본 소비자 니즈에 맞춘 상품 및 서비스를 적극 확대함으로써 일본 시장에서 현지 기업은 물론 대형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며 “에이블리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K스타일을 세계로 확대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스타일커머스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