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비주얼, 소프트뱅크벤처스서 80억 추가 투자 유치

Wednesday, August 17, 2022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791

주얼리 전문 플랫폼 '아몬즈'를 운영하는 비주얼(대표이사 허세일)이 80여억원의 투자금을 추가 유치했다. 작년 말 전반부를 클로징한 시리즈B 라운드의 후속 투자다.

비주얼은 2017년 창립 이후 주얼리 시장에 IT를 접목시킨 플랫폼 아몬즈를 육성해왔다. 아몬즈를 기반으로 사업 범위와 시장을 지속적으로 넓혀가고 있다. 전문 풀필먼트와 PB 사업을 전개 중이며, 주얼리 브랜드 셀러의 사업 확대를 위해 생산 지원 및 디자인 공동 개발, 콘텐츠 제작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이에 아몬즈의 매출액은 상반기를 기준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두 배 이상의 실적을 기록했고, 가입자 수는 90만 명을 넘겨 100만 명을 바라본다.

국내외 다양한 투자사들은 이와 같은 주얼리 카테고리 전문성에 근거해 비주얼의 미래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라쿠텐벤처스와 CJ온스타일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함으로써 커머스 기반의 시너지 강화에 나섰으며,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전년 4월의 투자에 이어 추가 자금을 투입했다.

배민욱 CJ ENM 커머스 성장추진팀 부장은 “비주얼은 버티컬 플랫폼을 운영하며 독보적인 상품력과 콘텐츠 기획력 외에도 자체 디자인•제작, 주얼리 특화 풀필먼트 등 시장 밸류 체인 전 역량을 보유한 점에 주목했다”며 “투자 직후 CJ온스타일 내 아몬즈 전문관을 론칭해 실버 주얼리부터 14K, 랩다이아몬드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구색을 갖추고 CJ온스타일의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나아가 비주얼의 자체 역량에 힘을 더해 단독 상품 개발 및 API 연동을 통한 주얼리 상품군 확대 등 다양한 시너지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수민 소프트뱅크벤처스 심사역은 "지난 투자 이후 약 1년간 비주얼은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왔다"며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주얼리 시장에서도 성공 방정식을 이어가며 대표적인 글로벌 주얼리 커머스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최지현 비주얼 CSO는 “버티컬 카테고리 확대에 따라 최근 리브랜딩을 거친 아몬즈는 물론, 멀티채널 풀필먼트와 해외 사업 다각화 등 비주얼의 다양한 시장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했다”고 말하며, “비주얼은 국내외의 사업 전개에 있어 양적 성장과 더불어 지속적인 질적 성장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더했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