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인디에프, 테이트 → T 리뉴얼 포인트는?

Thursday, October 21, 2021 | 이유민 기자, youmin@fashionbiz.co.kr

  • VIEW
  • 2777


인디에프(대표 백정흠)가 '테이트’를 새롭게 리뉴얼해 MZ세대 타깃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T컬렉션(이하 T)’을 선보인다. 그렇다면 T가 기존 테이트와 가장 차별화되는 점은 무엇일까. 먼저 일러스트레이터 장가노와의 컬래버레이션이다.

장가노는 스트리트 감성의 담백한 그림을 풀어내는 Z세대 일러스트레이터다. T는 장 작가의 젊은 감각의 그림들 활용, 브랜드 콘셉트에 녹여냈다. 그림을 패턴화해 재킷, 티셔츠 등의 상품으로 보여줘 재치있는 감성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디자인에서 T의 새로운 정체성이 잘 나타났다. MZ세대가 사이즈에 구애받지 않고 젠더리스룩을 즐겨 입는 것에 착안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트렌디한 컬러 배색이 가미된 의상까지 실루엣, 아이템 길이를 다양화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외에 볼캡, 페도라, 미니백, 운동화 등 잡화 라인도 탄탄하게 구성했다. 특히 정구호CD가 전체적인 디렉팅을 맡으면서 ‘T’ 심볼에 임팩트를 심었다. T를 보는 관점에 따라 새로운 의미들을 부여할 수 있다는 점으로 이는 각기 다른 직업군과 컬래버, 매 시즌마다 색다른 이미지로 보여준다는 의미를 담았다. T 심볼을 활용한 상품군도 다양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새롭게 선보일 매장의 집기나 VMD에서 타 패션브랜드와는 차별화한다. 무브업이 가능한 인테리어 집기들로 매장 배치를 어느 때나 원하는 타입으로 고칠 수 있고, 매장을 넓게 쓸 수 있어 활용도와 아이디어면에서 돋보이는 매장으로 구성한다.

한편 T는 유통망에서 새 조닝으로 변화한다. 기존 이지 또는 스타일리시 캐주얼 조닝에서 스트리트 조닝으로 새롭게 재편해 MZ세대 소비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패션비즈=이유민]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