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세정, 코코로박스 인수 2년 만에 매출 300% UP

Thursday, August 12,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867
세정(대표 박순호)에서 인수한 홈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코코로박스’가 M&A 2년 만에 매출이 300% 성장했다. 올 상반기 코코로박스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신장세를 타고 있다. 2019년 세정이 인수한 코코로박스는 세정씨씨알(대표 박이라)을 통해 전개 중이다.

코코로박스의 신장 요인으로는 자체 PB상품 개발, 우수 제조공장 발굴, 우수 온라인몰 및 해외 쇼핑몰 입점 확대 등이 주요 성장 요인으로 꼽힌다. 최근 리빙 시장의 경쟁이 가속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코코로박스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감성을 더한 자체 PB 상품의 꾸준한 반응 호조로 매출 신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는 것.

이와 더불어 상품의 대량 생산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도록 우수 제조 공장 발굴에 힘써왔다. 실제로 누적 판매량 500만개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코코로박스의 주방용품 브랜드 ‘카모메키친’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10 colors 카모메 수저세트’와 새로운 버전인 ‘컬러 무드 수저세트’, ‘어반모던 커트러리’ 등 다양한 주방용품 라인업을 확대하며 매출 성장에 원동력이 됐다.

박이라 사장 진두지휘,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투자

뿐만 아니라 글라스, 도자기, 패브릭 제품 등 핵심 기술을 발굴하며 자체 디자인 상품을 확대 전개해 경쟁력 있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매출이 우수한 기존 유통 채널에 상품 공급을 확대하고, 해외 도매 쇼핑몰에도 추가 입점하는 등 전략적인 유통망 확장도 매출 신장에 주효했다는 평가다.

코코로박스를 진두지휘 하는 박이라 세정 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공간 자체로서 집을 소비할 수 있는 홈 인테리어나 요리 등에 투자하는 이들이 많아졌다”며 “소비자 관점의 경쟁력 있는 상품을 꾸준히 개발해 자체 상품의 비중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라이프스타일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집중 투자하는 만큼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