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쿠론' 슈즈 등 품목 확장··· 스타일에딧 브랜드로!

Friday, September 4, 2020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2625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COO 이규호 이하 코오롱FnC)의 여성 핸드백 브랜드 ‘쿠론’이 2020년 F/W 시즌부터 핸드백 브랜드를 넘어 ‘스타일 에디팅 브랜드’로 확장한다. 기존 가방 외 주얼리, 슈즈, 스카프 등을 선보여 신규 고객을 흡수한다. 주얼리를 시작으로 9월 4일에는 슈즈를, 이후에는 스카프, 겨울 장갑 등을 출시한다.

가장 먼저 선보인 주얼리는 노소담 대표가 이끄는 주얼리 브랜드 ‘1064 studio’와 협업한 라인으로, 쿠론의 여성스럽고 우아한 무드를 핸드메이드 기법으로 담았다. 각각 ‘멜팅 에프(Melting F)’ ‘네이지(Neige)’ ‘베레(Verre)’ 총 세가지 라인으로 구성했다.

‘멜팅 에프’는 볼드체인으로 이뤄져 녹아내리는 듯한 유기적 형태가 특징이다. 쿠론의 사각 심볼에서 영감을 얻어 귀걸이, 팔찌, 목걸이 등을 미니멀하게 표현했다. ‘네이지’는 투명한 눈을 뜻하는 불어로, 여성스럽고 세련된 빈티지 스타일을 구현했다. ‘베레’는 ‘유리 가루를 뿌린’이라는 뜻의 불어로, 컬러풀한 아크릴과 진주 장식을 포인트로 삼았다.

오늘(4일) 출시한 슈즈 ‘르쉬(Re:she)’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아름다운 여성상을 패션 감각으로 표현했다. 네모난 앞코와 브랜드 시그너처 컬러를 활용한 메탈 굽, 뒷축 고리 디테일이 포인트다. 플랫, 힐, 앵클 3가지 스타일로 출시했는데 ‘르쉬 플랫’은 악어 엠보 가죽과 시그너처 컬러인 핑크골드 메탈 굽으로 고급스러움을, ‘르쉬 힐’은 쿠론의 상징인 사각라벨을 본 뜬 앞코와 볼드한 굽이 특징이다. 또 ‘르쉬 앵클’은 부드러운 가죽과 각진 앞코로 바닥면이 넓어 안정감 있는 제품이다.

쿠론 관계자는 “쿠론은 브랜드 고유의 감성을 담은 핸드백을 꾸준히 선보여왔다. 브랜드가 쌓아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이번 스타일 에디팅 브랜드로의 확장이 새로운 시너지를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쿠론은 브랜드 확장과 함께 온라인 플랫폼을 확대하고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채널 등을 통해 고객과 소통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자신만의 개성과 트렌디한 패션 스타일을 즐기는 인플루언서들과 협업, 디지털 콘텐트도 선보인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