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한국 톱 50! 브랜드 가치 총액 153조, 6년간 31.6% ↑

Thursday, August 13, 2020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1586

컨설팅그룹인 인터브랜드가 제8회 ‘Best Korea Brands 2020(이하 2020년베스트코리아브랜드)’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50대 브랜드 및 10대 Game Changer(이하 게임 체인저) 브랜드를 발표했다.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에 따르면, 한국을 대표하는 50대 브랜드 가치 총액은 153조원으로 2014년 116조원 대비 31.6%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50대 브랜드의 가치는 매년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0.7% 소폭 성장하는데 그쳤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보다 2%성장한 67조7, 903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고, 그뒤를 이어 현대자동차(2위)가 4.6%성장한 15조7,093억원, 기아자동차(3위)가-7.2% 역성장한 7조1,315억원, 네이버(4위)가 11.9%로 대폭 성장한 6조1,694억원을 기록했다. 이들 최상위 4대브랜드 가치는 96조8,006억원으로 50대 브랜드 전체 가치의 63%를 차지한 것이 눈길을 끈다.

특히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에는 기존의 50대 브랜드 발표 이외에 10대 ‘게임 체인저’부문이 신설됐다. 시장을 최초로 개척했거나, 최초로 시도되는 서비스를 과감히 도입해 ‘Iconic Moves(대담한 도전)’를 만들어 가고 있는 10개의 비상장 브랜드를 선정, 인터브랜드의 브랜드 가치 평가 방법론을 적용해 최종 리스트를 산정했다. 쿠팡, 배달의민족, 토스, 마켓컬리 등 새로운 서비스와 도전으로 소비자의 삶을 바꾼 브랜드들이 신규 부문에 선정됐다.

인터브랜드 그룹의 찰스 트리베일 대표는 “전세계를 휩쓸고있는 코로나19는 많은 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한계점들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동시에 앞으로 다가올 세상을 미리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계기를 제공하기도 했다”며, “기존의 시장질서가 흔들리는 현 시점에서 앞으로 세상을 변화시켜 나갈 브랜드들이 누구인지는 새로운 시대의 변화를 신속하게 포착하고 그 누구보다 빠른 실행력으로 고객들의 새로운 기대치를 충족시키는지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터브랜드 한국법인 문지훈 대표는 “지금 우리는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기에 서 있다. 불안정해 보이는 이 시대에,대한민국의 브랜드들은 그 누구보다도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고객들과 소통하며 꾸준히 가치를 성장시켜 나가고 있다”며, “특히 게임 체인저 브랜드들은 명확한 방향성으로 강력하게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는 브랜드로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부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높은 성장률(Top Growing) 부분에서는 카카오 LG생활건강 엔씨소프트 코웨이 순으로 시장상황에 민첩한 대응, 신규 특화서비스, 사업 포트폴리오 다양화 등을 성공요인으로 꼽고 있다. 카카오(19위)는 브랜드가치 1조 6,405억원, 46.6%의 가장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18위)은 브랜드가치 1조 7,388억원, 23.3%의 성장률을기록했다. 엔씨소프트(22위)는브랜드가치 1조 1,815억원으로 작년 대비 20.7% 성장하며 작년 성장률(2.6%)을 크게 웃돌며 브랜드가치 1조를 넘어섰다. 코웨이(26위)도 브랜드가치 1조 422억원으로 작년대비 17.4% 성장하며 꾸준한 성장으로브랜드가치 1조를 넘어섰다.

카카오는 명확한 포부와 기민함을 근간으로 또한번 역대 최고 매출(전년대비 +28%)을 경신했다. ‘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Connect Everything)’이라는비전하에 콘텐츠, 금융, 모빌리티등으로사업영역을 공격적으로 확장해왔다. LG생활건강은 2019년에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대비 13.9%, 13.2% 증가했다. 뷰티(Beauty)뿐만 아니라 HDB(Home Care & Daily Beauty), 리프레시먼트(Refreshment )사업 전반에 걸친 포트폴리오로 다양화 및 유통강화 전략이 외부 리스크 대응에 유효했다. 특히 뷰티영업이익이 10% 정도 감소했음에도 HDB 및 리프레시먼트사업부문에서 각각 50.7%, 43.9%로 큰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2020년 총 5개 브랜드의 신규 진입(New Entrants) 도 눈길을 끈다. 하나은행, 미래에셋대우, 하이트진로, 키움증권,휠라코리아(지주사 휠라홀딩스)이다. 이들은 2020년 베스트코리아브랜드에 새롭게 진입했다. 하나은행(11위)은 브랜드 가치 2조1,158억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래에셋대우(33위, 7,678억원), 하이트진로(41위, 4,182억원), 키움증권(42위, 4,056억원), 휠라코리아(지주사 휠라홀딩스)(46위, 3,761억원)가 새롭게 50대 브랜드에 진입했다.

휠라코리아(지주사 휠라홀딩스)의 신규 진입에는 2016년부터 이뤄진 브랜드 리뉴얼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변화에 가장 빠르게 대응해 여성 홈트족(Home Training族: 집에서 운동을 하는 사람들)을 겨냥한 애슬레저 라인을 론칭하는 등 민첩한 대응이 돋보였다.

한편 올해 신설된 ‘게임체인저’ 부문은 대기업 위주의 50대 브랜드 이외에, 비상장 브랜드이지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최초로 시도되는 서비스를 과감히 도입해 시장에 혁신적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브랜드를 선정했다.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각 분야에서 소비자 인식 상위 10개 브랜드가 선정됐으며, 인터브랜드의 브랜드 가치 평가 방법론을 기반으로 쿠팡(종합커머스), 배달의 민족(배달O2O), 토스(테크핀), 마켓컬리(푸드커머스), 야놀자(놀이/숙박플랫폼), 무신사(패션커머스), 직방(부동산 플랫폼), 쏘카(차량공유), 리디북스(e북/구독), 와디즈(크라우드펀딩)가 2020년 첫 게임 체인저 브랜드로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