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플레져, e통합마케팅 '후에버컴즈'로 패션 매출 견인

Wednesday, March 25, 2020 | 이광주 기자, nisus@fashionbiz.co.kr

  • VIEW
  • 936
극심한 불황 속에서도 건재함을 과시하는 기업들은 늘 존재한다. 또한 지속적인 상승세를 유지하는 기업들의 후면에는 반드시 온라인 마케팅 기업이 용병처럼 숨겨져 있기 마련이다. 최근 온라인 통합마케팅 전문 '플레져(대표 추연철 whoevercomes.com)'가 이어지는 불황 속에서도 거래처들의 매출을 견인시켜 주는 기업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플레져는 통합 마케팅 솔루션 '후에버컴즈(WHOEVER COMES)'로 더네이쳐홀딩스의 내셔널지오그래픽, NFL을 비롯 갸스비(GATSBY), 잇츠마인, 지베르니(GIVERNY). 쿠쿠(CUCKOO), 패션플러스(Fashionplus), 더블유몰(W-MALL), 반트365(VANT36.5), 누비지오 등 클라이언트의 매출을 끌어 올리며 실제 결과를 보여주는 온라인 광고대행사로 전해진다.

이 회사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의 파워풀한 인플루언서와 바이럴, 그리고 유튜브 구글애드를 비롯 모바일과 뉴스 모비온 등 기업에서 매출 확대를 위한 사전 기획 준비 과정과 매출로 직결될 수 있도록 사후조치까지 온라인 통합마케팅을 전개한다.



추연철 플레져 대표는 "관심 고객의 경험 리뷰를 통해 바이럴 컨텐츠를 확보하고, 단기간 내 제품이 노출돼 브랜드 신뢰도를 높입니다. 이어서 고객 경험 리뷰 컨텐츠가 공유되고, 관심 고객의 솔직한 컨텐츠는 구매 전환율을 높여주며, 매출 증대효과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고객들의 솔직한 리뷰 콘텐츠를 통해 인사이트를 얻고, 브랜드와 제품을 개선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라고 온라인 통합마케팅 과정을 소개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