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갑을상사, 비건 가죽 핸드백 '오르'로 패션 사업 도전

Tuesday, December 3, 2019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814
부동산 전문 기업 갑을상사(대표 박유상)가 동물 친화적 가치소비 중심적인 브랜드 HEUREUX(오르)를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에서 선보이며 본격적인 론칭을 알렸다. 론칭과 함께 출시한 아이템은 트위드 미니백 (TWEED MINI BAG) 7종과 버킷백(BUCKET BAG) 3종이다.

오르의 영문 브랜드명은 불어로 ‘행복’, ‘행복이 따르는’이란 뜻을 담았다. 동물가죽 대체소재인 합성피혁을 이용해 비건(VEGAN) 가죽 핸드백 출시를 시작으로 윤리적 소비와 가치 소비 중심적인 패션 브랜드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동물보호와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20~40대의 여성 소비자를 타깃으로 한다. 또 오르의 모든 상품은 국내 장인의 손을 거쳐 100% 수작업을 통해 제작하며 고급스러운 더스트백과 패키징으로 마무리하면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

특히 첫 아이템인 트위드 미니백은 앞면을 고급스러운 재질의 트위드로 강조하고 뒷면을 비건 가죽을 사용했다. 안감은 스웨이드로 마무리하는 등 완성도 높은 마감과 부자재를 사용해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가방 사이드를 양 옆으로 자유롭게 넣고 뺄 수 있어 넉넉한 수납공간과 카드와 동전 등을 따로 수납할 수 있도록 실용적인 기능을 추가했다.

스트랩 또한 탈부착 가능한 D링으로 제작해 곧 출시되는 다른 스트랩과 함께 착용하면 장소와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스타일링하면서 어깨에 매거나 핸들만 팔이나 손으로 들 수 있어 분위기를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본체의 핸들은 안정감있는 그립감을 추구하고자 약간 두껍게 디자인했으나 핸드백 전체 무게는 비건 가죽을 사용해 가볍게 제작했다.

박수경 갑을상사 팀장은 “오르의 핵심가치가 미와 편안함 인만큼 앞으로도 동물가죽 대체 소재를 이용한 윤리적 소비와 가치소비 중심적인 패션 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향후 출시될 제품은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의 하이엔드 제품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갑을상사에서 처음 선보인 패션브랜드를 시작으로 KBI그룹은 B2B기업의 기존 이미지와 더불어 향후 합리적인 가치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친화적 B2C사업에도 집중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