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이정훈 대표 “러브앤쇼 이어 ‘러브러브’도 성공 자신”

Friday, June 21, 2019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0368
이정훈 더주하 대표가 러브앤쇼의 인기에 힘입어 이번에 새롭게 론칭하는 러브러브의 성공도 자신한다. 러브앤쇼가 3040 타깃의 내추럴 & 컨템포러리 스타일의 여성복이라면 러브러브는 세컨 브랜드 개념이며 밀레니얼을 겨냥해 보다 합리적인 가격대를 제안한 것이 특징이다.

두 브랜드의 상품기획을 총괄하는 이정훈 대표는 "러브앤쇼가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강남점 등 주요 점포에서 월평균 1억원이상 매출을 올리며 자리잡은 이후 새로운 브랜드에 대한 갈증이 생겼고 이번엔 영캐주얼을 내놓게 됐다"며 "러브러브는 자유로운 편집 브랜드 느낌을 살린 가운데 가격대를 1만~10만원대로 책정해 쉽게쉽게 살 수 있는 아이템이 주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러브러브는 신세계백화점 광주점과 센텀시티(팝업)에 우선 선보이며 앞으로 백화점과 아울렛 등 유통채널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러브앤쇼도 올해 콘셉트 재정비를 통해 한층 고급스러운 컬러감과 스타일링을 제안하고 있다.

이 대표는 "러브앤쇼는 매출을 좇아가는 브랜드가 아니라 자기 색깔을 갖고 마니아층이 확실한 브랜드가 됐으면 한다"며 "선기획과 스폿을 균형감 있게 가져가면서 소진율 90%를 기록하고 있다. 매장의 신선도를 위해 아이템별 물량은 300~500장을 유지해 나간다"고 말했다.

러브앤쇼는 팝업스토어를 포함해 총 40개점을 운영 중이며 더주하는 올해 러브러브를 포함 연매출 3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러브앤쇼 이미지컷.


*러브러브 로고.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