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재사용 말고 새사용! 아디다스 등 업사이클링~

Friday, July 13, 2018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872

최근 비닐 또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일회용품들이 환경오염은 물론 자원낭비까지 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다뤄지고 있다. 그에 맞춰 폐기물을 본래 가치보다 높게 재활용하는 것을 뜻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이 각광받고 있다.

지난 5월 정부는 2022년까지 일회용컵과 비닐봉지의 사용량을 35%,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50% 줄이고, 재활용률을 기존 34%에서 70%까지 끌어 올리기 위한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여러 유통업체와도 협약을 통해 적극 동참을 권유하고 있다.

특히 비닐과 플라스틱 등을 많이 활용하는 상황 속에 놓인 유통업계에서는 많은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친환경 캠페인을 실시하고, 업사이클링 상품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네파, 업사이클링 우산 커버로 환경보호 앞장

네파(대표 이선효)는 일회용 우산 커버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방수 원단의 자투리를 활용해 재사용이 가능한 업사이클링 우산 커버를 제작했다. 우산커버 사용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기존의 비닐 우산 커버 대용으로 사용하는 친환경 ‘레인트리 캠페인’을 전개했다.

캠페인을 위해 네파는 ‘비가 오면 자라나는 특별한 나무’라는 의미를 담아 나뭇잎을 형상화 한 초록빛의 재활용 우산 커버와 우산 커버를 건조시키고 보관할 수 있는 나무 모양의 ‘레인트리’를 제작했다. 이것을 국립중앙박물관, 영풍문고, 갤러리카페 등 문화·예술 공간에 설치해 홍보 중이다. 비가 오는 날 건물 이용객들이 우산 커버를 사용한 후 이를 레인트리에 걸면 환경보호 활동에 기여해 나무가 자라나는데 동참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지난 6월26일 레인트리 식수 퍼포먼스에 참여한 이선효 네파 대표는 “환경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아웃도어 브랜드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동참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다 방수 원단을 활용하는 레인트리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며 “이번 레인트리 캠페인 전개 이후 친환경 우산 커버 사용에 동참하겠다는 기업, 협회의 연락을 많이 받았다. 앞으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에코 상품 생산, 레인트리 캠페인의 지속 전개는 물론 다양한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친환경 도시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아디다스X팔리, 해양 폐기물 재활용 아이템 눈길

아디다스코리아(대표 에드워드 닉슨)의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는 해양환경보호단체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해변에 버려진 플라스틱을 소재로 사용한 러닝화를 출시했다. 최근에는 러닝, 축구에 이어 아웃도어, 오리지널스 등 팔리 라인을 전 카테고리로 점차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향후 의류와 신발을 생산할 때 버진 플라스틱(석유가 원재료가 된 플라스틱)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 것을 최종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

팔리 러닝화 한 켤레에는 평균 11개의 플라스틱 병이 쓰인다. 신발 갑피, 끈, 발목을 잡아주는 힐 카운터와 삭 라이너 등에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했다. 아디다스는 팔리와 협업해 해안 지역에서 수거한 병을 재활용한 기능성 의류와 신발을 제작하고 이를 통해 A.I.R전략(avoid: 방지, intercept: 차단, redesign: 재설계)을 실행하고 있다. 상품 제작시 지속 가능한 재료의 사용을 더욱 늘려 환경 혁신을 새로운 산업 기준으로 설정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사장 이서현)의 빈폴은 브랜드 상징인 자전거를 활용한 지속가능성 캠페인을 선보였다. ‘바이크 위 라이크(Bike we like)’라는 이름의 이번 캠페인은 고객들의 인지 속에 자리잡고 있는 자전거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바탕으로 도시에 버려진 자전거를 업사이클링해 섬마을에 기부하는 캠페인이다.

빈폴X두바퀴희망자전거, 증도에 자전거 100대 기부

자전거 재활용 사업을 펼치고 있는 사회적 기업 ‘두 바퀴 희망 자전거’와 협업을 통해 도시에 버려진 폐자전거를 수거하고, 업사이클링을 거친 새 자전거 100대를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에 기부했다. 자전거 코스가 조성돼 있지만 관리의 어려움으로 관광객의 자전거 대여율이 낮은 증도에 기부해 자전거의 원활한 관리와 보관소 신규 조성은 물론 신안 군청과 협의해 유지, 보수를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적 기업 모어댄(대표 최이현)의 액세서리 브랜드 '컨티뉴(Continew)'는 폐차 가죽을 활용한 가방과 지갑으로 조명을 받고 있다. 이 회사를 창업한 최이현 대표는 자동차에 마찰, 고온, 습기에 강하고 내구성이 튼튼한 최고급 가죽을 사용하지만, 이를 재활용 할 수 없어 폐차 시 버려지는 자동차 가죽을 활용하고 싶다는 아이디어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가죽은 소각도 되지 않고, 매립만 가능해 재활용이 불가능한 대표적인 소재 중 하나다. 컨티뉴는 이렇게 폐차장에서 버려지는 카시트 가죽과 안전벨트, 에어백 등을 이어 붙여 가방과 지갑 등 액세서리로 재탄생시켰다. 앞으로는 가방을 넘어 작업화, 축구화 등 신발도 제작할 예정이다.

'컨티뉴', '큐클리프' 등 업사이클 브랜드 속속~

케미스트리인더스트리(대표 이윤호)의 업사이클 브랜드 '큐클리프(CUECLYP)'는 각 구청의 재활용선별장에서 소각을 앞둔 우산의 천을 분리해 상품 원단으로 사용한다. 아끼던 우산이 찢어져 버리기가 아까웠던 디자이너가 파우치로 만들었더니 방수도 되고 편리한 소품으로 재탄생했던 경험을 살려 만든 브랜드다.

우산천 외에도 버려지는 가죽, 펼침막, 차양막 등으로 지갑, 가방, 필통, 파우치 등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큐클리프(CUECLYP)라는 브랜드 명도 업사이클(Upcycle) 영문자를 재조합해 완성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