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한섬, SK패션 인수 완료 "5년간 2000억 투자"

Thursday, March 2, 2017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12300
한섬(대표 김형종)이 SK네트웍스에서 전개하는 패션 브랜드를 완벽히 품에 안았다. 현대백화점그룹은 SK패션브랜드에 대한 인수 작업을 마무리하고 5년간 2000억원 이상 투자, 패션 부문을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한섬은 지난달 28일 SK네트웍스의 패션부문 전체에 대한 최종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최종 인수 금액은 3000억원으로 한섬은 지난해 SK네트웍스 패션사업 부문 전체에 대한 영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섬 관계자는 "이번 영업양수도 계약과정에서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의 수입브랜드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을 장기(長期)로 전환하고 로열티 지급 조건도 개선해 사업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했다"고 밝혔다.

한섬은 이번 최종 인수계약 체결로 자회사인 한섬글로벌(대표 김형종)과 현대지앤에프(대표 조준행) 법인을 통해 SK네트웍스 패션사업 부문이 보유한 총 12개 브랜드를 운영한다. 수입 브랜드로는 「타미힐피거」 「DKNY」 「CK」 「클럽모나코」 「까날리」 「아메리칸이글」 , 국내 브랜드는 「오브제」 「오즈세컨」 「세컨플로어」 「루즈앤라운지」 「SJYP」 「스티브J&요니P」다.

본격적인 브랜드 리빌딩 .. 핵심 인재 총출동

한섬은 SK네트웍스 패션부문 인수가 최종 마무리됨에 따라 본격적인 ‘브랜드 리빌딩(Brand Rebuilding)’ 작업에 들어간다. 우선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에 대한 재정비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시스템」 「SJSJ」 등 여성 캐주얼 브랜드를 담당하고 있는 이명진 캐주얼사업부장(상무)이 한섬글로벌 여성복 담당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활약한다. 한섬의 강점인 브랜딩과 상품기획 역량을 활용해 브랜드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상품력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이다.

또한 10년 이상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을 이끌어온 조준행 대표를 영입해 수입브랜드의 유통 채널을 다각화하고 상품 라인을 확장해 브랜드별로 차별화된 가치를 확보할 각오다.

현대百그룹, 핵심 BIZ로! 2000억 이상 투자

현대백화점그룹도 패션사업을 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키우기위해 향후 5년간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의 MD 경쟁력 강화와 인프라 구축 등 패션사업에 200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국내 패션산업이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섬은 신규브랜드 론칭과 패션 디자이너 전문인력 확보 등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높은 매출 성장과 독보적인 수익성을 나타내고 있다. 그룹의 패션사업 관련 재원과 역량을 바탕으로 장기간에 걸친 대규모 투자를 통해 SK네트웍스 패션 브랜드 자체 경쟁력을 제고하는 한편 한섬과의 패션사업 시너지도 극대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섬 자회사인 한섬글로벌과 현대지앤에프는 SK네트웍스 패션 브랜드 인수를 기념해 이달 5일까지 SK네트웍스 패션부문 12개 전 브랜드를 대상으로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12개 브랜드 매장에서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10% 할인 혜택에, 추가로 10% 마일리지 적립도 제공한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