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빅사이즈 여성의류 ‘제이스타일’ 다양한 스타일 선보여

Wednesday, Feb. 8, 2017 | 패션비즈 인터넷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10598
한국 여성들의 체형이 커짐에 따라 의류 시장에도 빅사이즈 바람이 불고있다. 주위를 둘러보면 나이가 어릴수록 확실히 예전보다 체형이 커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미지 제공:제이스타일

실제로 지난 2015년 서울연구원이 발간한 보건·의료편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서울 거주 여성을 기준으로 50년 전인 1965년보다 평균 키는 4.4cm, 몸무게는 5.7kg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빅사이즈 여성 의류 시장 규모 또한 커진 가운데, 2월 7일 KBS 아침뉴스타임에 여성의 체형변화에 따른 빅사이즈 의류 시장 동향과 커진 한국인 체형에 걸맞은 스타일링을 다뤄 관심을 모았다. 빅사이즈 패션업체로 소개된 ‘제이스타일’은 체형이 큰 여성들을 위해 빅사이즈 일상복은 물론 피트니스, 수영복, 래쉬가드 같은 비치웨어까지 제작·판매한다.

빅사이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주로 해외에서만 볼 수 있던 빅사이즈 모델들이 국내에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실제로 제이스타일 전속 빅사이즈 모델들의 활약으로, 본연의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아이콘으로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제이스타일은 전속 모델인 이은비씨와 같은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발굴·육성에 노력하고 있으며 본연의 아름다움을 깨닫자는 ‘뷰티 77·100 캠페인’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제이스타일 관계자는 빅사이즈 여성의류 회사로 출발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일반 옷가게에서 판매하는 사이즈는 날씬한 사람들 위주의 사이즈가 대부분이라 빅사이즈 의류는 찾기가 힘든 것을 감안해 플러스 사이즈를 찾는 고객들을 위해 뛰어들었다"라고 하며,"트렌드에 맞춰 신속하게 제작과 판매를 하는 것이 제이스타일만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