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10회 SFDF 수상자 계한희, 박종우

Wednesday, Nov. 26, 2014 | 류수지 기자, suji@fashionbiz.co.kr

  • VIEW
  • 4632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삼성패션디자인펀드 (Samsung Fashion & Design Fund, 이하 SFDF) 수상자로 디자이너 계한희와 박종우(바조우BAJOWOO로 활동)가 선정됐다.

수상자로 선정된 디자이너 계한희는 「카이(KYE)」로 런던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현재 뉴욕 패션 위크 참석 및 세계적인 편집 매장에 입점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또한 디자이너 박종우는 도쿄에서 런칭한 남성복 브랜드 「99%IS-(나인티나인퍼센트이즈)」가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와 스타들에게 러브콜을 받으면서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SFDF 수상자 심사위원 중 한 명이자 미국패션디자이너협회(CFDA) CEO인 스티븐 콥(Steven Kolb)은 “이번 제10회 SFDF의 수상자인 디자이너 계한희와 박종우는 서울뿐 아니라 뉴욕과 도쿄와 같은 패션 도시에서 그들만의 개성 있고 창의적인 의상으로 주목 받는 신인 디자이너라는 점에서 수상자로 선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송주백 SFDF 사무국장은 “SFDF는10년이라는 기간 동안 매년 빠지지 않고 세계 각지에서 탁월한 재능을 바탕으로 고군분투하는 한국계 신인 디자이너를 선정해 지원해 왔으며, 필요에 따라 최고3회까지 연속 지원을 통해 진입 장벽이 높고 경쟁이 치열한 세계 패션 시장에서 입지를 굳힐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SFDF는 그 수상과 후원 범위를 확대하여 미래 세계 패션 시장을 이끌어갈 재능 있는 신인을 발굴하고, 한국계 디자이너와 K-패션이 세계적으로 보다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후원자이자 동반자로서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FDF는 글로벌 무대에서 가능성을 인정 받고 있는 한국계 신진 패션디자이너를 발굴∙지원하여 한국 패션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제일모직이 매년 진행하고 있는 디자이너 후원 프로그램이다. SFDF수상자에게는 디자인 창작 활동을 위한 후원금 10만 달러와 제일모직의 네트워크와 인력을 활용한 국내∙외 홍보를 비롯한 실질적이고 전문적인 지원이 제공된다.




*계한희 디자이너 :「카이(KYE)」를 이끄는 계한희 디자이너는 2011년 F/W 첫 선보인 이후 2012년 S/S 런던패션위크에서 주목해야할 디자이너로 신인상을 수상, 2013 S/S부터는 서울패션위크와 뉴욕패션위크에서 개성있는 디자인으로 주목받았다. 이후 K-패션 대표 스타들이 좋아하는 브랜드로 알려지면서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으며 오프닝 세레모니와 하비니콜스 등 세계 주요 편집 매장에 입점해 상품성까지 인정받고 있다.




*박종우 디자이너 : 해외에서 ‘바조우(BAJOWOO)’로 알려진 박종우는 자신의 브랜드 「99%IS-」로 도쿄컬렉션 론칭했다. 그의 관심 분야인 펑크록을 바탕으로 한 강렬한 의상으로 일본뿐만 아니라 글로벌 패션계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꼼데가르송」이나 「도버스트리트마켓」과 같은 글로벌 패션 브랜드들의 협업 제안뿐 아니라 레이디 가가, 저스틴 비버와 같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까지 직접 그의 의상을 구매해 착용하는 등 글로벌 패션 브랜드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