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멜’ ‘시리즈’ 등 가을 패션은?

Today's News

< 브랜드 >

‘커멜’ ‘시리즈’ 등 가을 패션은?

Friday, Sept. 5, 2014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6506
점점 스마트해지는 남성 패션, 올 가을은 캐주얼과 스포티즘의 강세로 기능성과 실용성을 강조한 스타일이 인기를 끈다. 과감한 전면 패턴이 새롭게 시도되는 가운데 체크, 스트라이프 등은 여전히 강세다. 모노톤으로 세련미를 살리면서 딥그린과 블루, 버건디 계열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전반적인 남성복 트렌드다.

손형오 「커스텀멜로우」 디자인실장은 “나이와 성별, T.P.O에 따른 패션 스타일의 경계가 사라졌다”며 “주로 여성복에서 많이 보이던 과감한 패턴이나 동양적인 요소가 남성의 수트와 재킷, 셔츠 등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패턴이 가미된 아이템을 포인트 스타일링의 요소로 활용하거나 수트와 캐주얼한 아우터, 재킷, 니트 등을 믹스 매치하는 것이 올 가을 스타일링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스포티즘의 영향으로 기존의 캐주얼은 스포츠와 스트리트웨어의 기능적이고 활동적인 요소를 가미, ‘스마트 시트웨어’ ‘컨템포러리 워크웨어’ 등으로 새롭게 업그레이드 된다. ‘스마트 시티 웨어’는 실용성과 핏을 강조하기 때문에 보온성과 스포티한 느낌의 퀼팅 패딩과 바람막이 등을 수트와 함께 연출하는 믹스매치가 포인트다.

기능성 가미된 ‘스마트 시티 웨어’ 인기

소재에서도 캐주얼과 스포티즘이 반영돼 저지 소재가 남성복의 점퍼나 팬츠 등에 활용되고, 실용성을 중시하는 트렌드 때문에 면이나 데님 소재가 남성복 재킷에 쓰이는가 하면, 스트레치 성이 뛰어난 소재를 사용해 편한 착용감을 강조한다.

또 주로 활동적인 스포츠웨어에서 차용해 온 투박한 질감의 인조적인 소재(스웨이드, 가죽 등)를 다소 빈티지한 느낌으로 가공해 실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프린트와 패턴은 예술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패턴 디자인을 통해 현대적인 감각을 표현하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

모피나 애니멀 패턴 등 기존 남성복에서는 볼 수 없었던 과감한 시도와 격식 파괴가 엿보인다.
컬러는 그레이와 네이비를 중심으로 한 모노톤이 강세를 띄는 가운데 그린과 블루, 버건디 계열이 포인트 컬러로 활용된다. 또 브라운 계열의 컬러도 더욱 다양해지고 풍부해진다. 변함없는 인기 컬러인 차콜 그레이는 블루 컬러를 대신해 대중적으로 사용될 전망이다.

모노톤 기본으로 딥그린∙블루∙버건디 포인트

이번 시즌 남성들의 멋내기 핵심은 바로 ‘레이어드 룩’이다. 올 겨울에는 지난해까지 인기를 끌었던 두꺼운 패딩이나 다운대신 깔끔한 정장 수트와 재킷에 니트, 터틀넥, 캐주얼 셔츠와 같은 캐주얼한 데일리 아이템을 겹쳐 있는 실용적인 스타일링이 주요 트렌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별한 공식은 필요없다. 수트 위에 퀼팅이나 사파리 재킷, 바람막이 등의 스포티한 아우터를 믹스 매치하는 과감하고도 기존에는 볼 수 없는 파격적인 레이어드 룩도 시도해볼 만하다. 이러한 스타일은 40대의 꽃중년을 더욱 젊고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해 줄 수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대표 박동문)에서 전개하는 남성복 「시리즈」 「커스텀멜로우」 「캠브리지멤버스」는 이 같은 트렌드에 맞춰 올 가을 신상품을 제안한다. 「시리즈」는 ‘엔지니어드 모더니스트(ENGINEERED MODERNIS)’를 테마로 유니폼적인 요소와 유틸리티가 내재된 ‘컨템포러리 클래식’을 보여준다. 따라서 소재와 스타일링의 측면에서 기능성과 실용성을 강조했다.

「시리즈」 ‘엔지니어드 모더니스트’를 테마로~

또 스코틀랜드 북부 하이랜드 지역의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클래식 캐주얼 웨어를 통해 내추럴한 라이프스타일을 표현한다. 스타티움 점퍼와 퀼팅 재킷, 트위드 재킷과 체크 셔츠 등이 주력 아이템으로 출시된다.

「커스텀멜로우」는 ‘YOU ARE HEROES’를 시즌 테마로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들의 상징적인 요소들을 위트있게 적용했다. 클래식한 스타일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이전 시즌들에 비하여 한층 모던해진 스타일과 컬러감을 엿볼 수 있다.

또 이번 시즌에는 브랜드 런칭부터 「커스텀멜로우」의 페르소나로 활약해온 세계적인 탑모델 ‘콜 모어’를 브랜드의 얼굴로 내세움과 동시에, 여성라인인 ‘젠티’의 뮤즈 정려원을 함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더욱 확고히 하고 있다.

「커스텀멜로우」 클래식 스타일에 위트 더해

「캠브리지멤버스」 ‘Heritage Skier‘를 테마로 북유럽 스키어의 모습에서 보여지는 헤리티지 감성을 표현한다. 또 도시 감성의 네오 스포티짐을 수트에 적용, 편안함과 가벼움 그리고 포근한 감성을 전달한다.

테일러 라인에서는 럭셔리하면서도 모던한 세퍼레이트 수트를 위주로 편안하지만 격식있는 테일러의 실루엣을 연출한다. 소재는 따듯한 감촉을 제공하는 천연 소재와 울, 캐시미어가 주를 이루며, 스트레치와 발수 기능의 기능성 소재들이 눈에 띈다. 또 컬러면에서는 그레이 컬러의 모노톤이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브라운 계열과 함께 칼라 계열이 풍부해 지며 블루계열과 버건디 계열이 포인트 컬러로 사용된다.

*상단부터 2개 사진은 「시리즈」, 아래 2개 사진은 「커스텀멜로우」 F/W 이미지컷.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