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산학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 박차

Today's News

< 유통 >

현대백화점, 산학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 박차

Monday, Sept. 25, 2023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970


현대백화점그룹(회장 정지선)이 스타트업과 글로벌 기업에 이어 대학과 손잡는 산학협력까지 추진하며 ‘오픈 이노베이션’에 강력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오픈 이노베이션이란 혁신에 필요한 기술력과 아이디어, 서비스 등을 외부와 협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들여오는 개방형 혁신을 일컫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과 산학협력을 통해 최근 O2O(Online to Offline) 의류 수선 플랫폼 ‘얼핏(All FIT)’ 앱의 MVP(Minimum Viable Product‧핵심 기능만 구현한 최소 기능 제품) 모델 개발을 마쳤다고 24일 밝혔다. 그룹 임직원 내부 테스트를 진행해 보완 작업을 거쳐 최종 앱 개발이 끝나면 사업화 여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 신규 유망 사업을 발굴하던 중 온라인 의류 쇼핑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고객이 불편을 느끼는 지점)’에 주목했다. 착장이 불가능하고 브랜드 별로 사이즈가 달라 구매 후 수선이 필요하더라도 고객이 직접 수선집을 찾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고객과 수선집을 연결하는 O2O 의류 수선 플랫폼으로 해결할 수 있을 거라고 봤다.

아이디어 차원인 O2O 의류 수선 플랫폼을 실제로 구현하기 위해 현대백화점그룹은 한양대 창업지원단과 손을 잡았다. O2O 소프트웨어 개발‧기획 등 부족한 역량을 보완하고 MZ세대의 관점과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서다. 앱 디자인 전문인 이동엽(한양대 4학년‧24세) 학생이 플랫폼 개발 역량이 뛰어난 김호준(국민대 4학년‧24세), 박정민(국민대 4학년‧22세) 학생을 모아 팀을 꾸렸고, 약 10개월 만에 ‘얼핏’ MVP 모델 개발을 완료했다.

한양대 손잡고 의류 수선 서비스 O2O 플랫폼 개발

이번 ‘얼핏’ 개발은 온라인 쇼핑 관련 신규 사업을 고민하던 현대백화점과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만나 테스트용 서비스 개발까지 이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학생들은 개발 과정에서 참신한 시각과 창의력을 발휘했는데, 고객 편의를 위해선 의류 문앞 수거‧배송까지 가능해야 하고 비용 절감을 위해 지역 내 비대면 세탁 서비스 업체와 협력하는 방식을 고안한 게 대표적이다.

현재 ‘얼핏’ 앱은 고객이 의류 사진을 찍고 수선 요청 내용을 남기면 수선사의 예상 견적서 발송 → 고객 수락 → 수선 완료 후 최종 견적서 발송 → 고객 승인 및 결제 등으로 이뤄진다. 의류 수거와 배송 기능은 비대면 세탁 앱과 연계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내부 테스트 결과를 반영해 상세 기능 추가 등을 최종 완료한 뒤 사내독립기업(CIC), 스핀오프(spin-off‧분사) 등을 포함해 사업화 추진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며 “사업화 추진이 결정되면 앱 개발 학생들에게도 ‘얼핏’ 담당자로 사업조직 일원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외부와 협력을 통해 신규 서비스 개발까지 나아가게 된 건 내부 역량에만 국한하지 않고 외부와 협력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등을 창출하고 있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통한 혁신을 꾸준히 강조해 온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의 경영 철학에서 비롯됐다. 정 회장은 평소 “개방적 관점을 바탕으로 내외부 협력과 연결을 통해 ‘가치의 합’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실제 현대백화점그룹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전방위적으로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2020년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협의체 도입 이래 ‘나이스웨더’(편의점 콘셉트 라이프스타일 스토어), ‘스미스앤레더’(천연 소가죽 활용 액세서리 맞춤제작) 등 스타트업 총 12곳에 약 340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집행했다. 단순 재무적 투자가 아니라 그룹의 기존 사업과 실질적인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사업모델 발굴 차원에서 이뤄졌다.

최근에는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킥더허들’ 투자를 통해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매장 ‘핏타민’을 지난달 17일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에서 오픈했는데, 주변 건기식 브랜드 대비 6배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인공지능(AI) 기반 생활습관 분석과 약사의 전문 건강 상담 등 ‘킥더허들’의 핵심 역량을 활용해 필요한 영양성분을 추천해 주는 색다른 체험형 매장을 선보여 MZ세대 고객 방문을 이끌어낸 점이 주효했다. ‘핏타민’ 구매 고객 중 20~30대 비중은 68%에 달한다.

글로벌 톱 기업들과 손잡는 것 역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이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은 세계 최대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디즈니 컴퍼니’와 함께 국내 첫 공식 ‘디즈니 스토어’를 론칭했고, 세계 1위 식품 기업 네슬레그룹이 운영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네슬레 헬스사이언스’와 전략적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해 차세대 건기식 개발 등 바이오‧헬스케어 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스타트업 협력을 통해서는 스타트업의 혁신성과 기동성을 벤치마킹하는 동시에 그들의 빠른 의사결정과 과감한 사업 추진 역량에 기반해 트렌디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빠르게 발굴하고 있다”며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이나 기술 등을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기업부터 유연한 사고와 아이디어로 똘똘 뭉친 대학생까지 앞으로도 전통적인 유통 부문 외 영역을 아우르는 협업을 추진하며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