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자체 기획 반려동물 편집숍 ‘위펫’ 론칭

Today's News

< 유통 >

현대백화점, 자체 기획 반려동물 편집숍 ‘위펫’ 론칭

Thursday, Sept. 21, 2023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930


현대백화점(대표 김형종)이 MZ세대를 겨냥한 자체 펫(pet·반려동물) 편집숍 '위펫'을 선보인다. 콘텐츠 차별화의 일환으로 반려동물 전문 매장을 패션(피어), 뷰티(비클린)와 함께 20~30대 젊은 세대를 백화점으로 끌어들이는 ‘앵커 테넌트’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위펫은 더현대서울 5층에 첫 매장을 연다. 102㎡(약 31평) 규모로 오픈하는 이번 1호점은 펫 의류와 가방 등 패션 상품부터 수제 간식, 유모차, 가구, 소품 등 반려동물 관련 토탈 라인업을 갖췄다.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 젊은 세대를 타깃으로 매장을 구성한 게 특징이다.

특히 온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의 오프라인 1호 매장을 대거 유치했다. ‘마르디메르크디(비엔비엔)’, ‘누우띠’, ‘포독스’(4DOGS) 등 SNS 상에서 완판템으로 입소문이 난 펫 의류 브랜드가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MZ세대 사이에서 펫 수제 간식의 양대산맥으로 불리는 ‘페피밀’과 ‘수수펫푸드’ 등 총 30여 개의 반려동물 관련 브랜드를 만나 볼 수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트렌디한 매장 운영을 위해 한 달에 한 번 꼴로 신규 브랜드 론칭이나 신상품 출시 행사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특히, 입점 브랜드의 대다수가 온라인 기반의 중소 브랜드인만큼 판로 개척과 인지도 확대 등 상생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1호점은 더현대서울 5층 102㎡ 규모 오픈

매장 인테리어도 ‘펫 프렌들리’(반려동물 친화)하게 차별화했다. 반려동물을 자식처럼 아끼는 고객들의 마음을 반영해 밝은 컬러와 곡선형 마감, 반려동물 눈높이에 맞춘 낮은 상품 진열대 등 유아동 매장의 인테리어 특징을 도입한 것이다. 또한, 더현대 서울 1층에 위치한 컨시어지 데스크에서 반려동물 유모차도 유료(5000원)로 대여해준다. 현대백화점은 반려동물 전용 가방(캔넬)과 유모차를 이용할 경우 식품 매장을 제외하고 실내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

이처럼 반려동물 편집숍을 새롭게 선보인 건, 펫 관련 콘텐츠가 MZ세대를 오프라인 매장으로 끌어들이는 앵커 테넌트로 자리매김 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로 현대백화점이 더현대 서울과 판교점 등에서 운영 중인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위마켓’(WE MARKET)의 지난 3년간 구매 고객을 분석해보니, 펫 관련 브랜드의 팝업스토어 매출의 77%가 2~30대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콘텐츠 차별화의 일환으로 새롭고 트렌디한 상품 및 브랜드를 고객에게 발빠르게 선보이는 자체 편집숍을 지속적으로 늘려오고 있다. 지난 2018년 무역센터점에 첫 매장을 낸 위마켓 이후, 2019년 업계 유일 스트릿 패션 편집숍 ‘피어’(PEER), 2021년 업계 최초 클린뷰티 편집숍 ‘비클린(B.CLEAN)’ 등을 잇따라 선보였다.

앞으로 현대백화점은 위펫 매장을 이번 더현대 서울 1호점을 시작으로 다음달 예정된 충청점 2호점 등 백화점과 아울렛 주요 점포에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국내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1400만명을 넘어선데다, ‘펫팸족’(Pet+Family), ‘댕냥이(강아지와 고양이)’, ‘멍BTI(반려동물 MBTI 테스트)’ 등 신조어가 날로 생겨날 정도로 반려동물 시장은 더욱 확대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트렌드에 맞춘 차별화된 콘텐츠를 지속 발굴해 오프라인 공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