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노라인 언더웨어 50% 매출 신장에 상품군 확대

Today's News

< 브랜드 >

자주, 노라인 언더웨어 50% 매출 신장에 상품군 확대

Tuesday, Aug. 2,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025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이길한)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가 노라인 언더웨어의 제품군을 확대한다. 노라인 언더웨어는 매년 매출이 50% 이상씩 신장하는 자주의 대표 히트 상품이다. 이 브랜드는 속옷이 큰 인기를 끌자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는 프리미엄 소재를 사용한 제품을 개발해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노라인 언더웨어는 일반적인 바느질 봉제 방식 대신 원단과 원단 사이를 접착하는 퓨징 기법으로 제작돼 봉제선이 없어 매끄러운 라인을 연출할 수 있으며 부드러운 착용감이 특징이다. 노라인 언더웨어가 큰 인기를 끌면서 자주는 연간 100만 장 가까이의 속옷을 판매하는 숨겨진 속옷 맛집이 됐다. 와이어 없는 브라, 여성용 사각팬티, 봉제라인을 없앤 속옷 등 몸을 옥죄지 않는 ‘편한 속옷’이 자신의 몸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자는 ‘보디 포지티브(Body Positive)’ 트렌드와 맞물리면서 연간 속옷 매출만 수백억원에 달할 정도로 성장했다.

이번에 출시한 모달 120수 노라인 제품은 너도밤나무에서 추출한 재생 섬유인 ‘모달’을 사용해 실크처럼 매끄럽고 부드러운 촉감, 은은한 광택을 가지고 있다. 자연 친화적인 원단으로 피부에 자극이 없으며 기존보다 2배 이상 편직 수를 높인 120수의 초고밀도 원단을 사용해 부드러움을 배가했다.

모달 120수는 기존 자주의 브라 제품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하는 ‘노라인 원몰드 브라’를 비롯해 크롭 브라, 힙허거, 보이쇼츠 등 8가지 스타일로 출시된다. ‘노라인 원몰드 브라’는 가슴에 압박감을 주는 와이어 대신 3D 입체 몰드가 내장되어 있어 옷 맵시를 살려주며, 가슴 전체를 안정적으로 감싸주는 풀컵과 길이 조절이 가능한 어깨끈이 특징이다.

또 전세계 면 생산량의 1%밖에 되지 않는 고급 소재인 100수 수피마 코튼 원단을 사용한 노라인 언더웨어도 함께 선보인다. 수피마 코튼은 면의 캐시미어라고 불릴 만큼 매끄럽고 은은한 촉감, 우수한 통기성이 특징이며, 노라인 크롭 브라와 힙허거, 하이라이즈 팬티 등으로 출시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관계자는 “기존에는 와이어나 코르셋 등으로 몸매를 보정할 수 있는 속옷이 인기였다면 이제는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몸매를 살려 주는 제품들이 국내 속옷 시장을 대체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몸에 잘 맞고 편안한 속옷을 찾는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