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유통 >

현대 신촌점, 유플렉스 4개층 내일 리뉴얼 오픈

Thursday, Oct. 10, 2019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969
현대백화점(대표 박동운)이 운영하는 신촌점 유플렉스가 새롭게 재탄생한다. 내일(11일) 유플렉스 4개층(영업면적 2100㎡, 635평)을 우선 선보이고 내년 2월까지 매장 전층을 순차적으로 리뉴얼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변화의 포인트는 최근 젊은층이 몰리는 오프라인 명소를 대거 유치해 신 소비주체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들의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발돋움한다는 것이다.

우선 유플렉스 4층에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 '띵굴 스토어'가 들어선다. 1세대 파워블로거인 '띵굴마님(이혜선)이 시작한 국내 최대 규모의 플리마켓(벼룩시장) '띵굴시장'을 기반으로 탄생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자신만의 개성을 추구하는 젊은층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캔들 홀더 브랜드 '비터베터', 수납 트레이 브랜드 '콜렉토그라프' 등 대부분 기존 백화점에서 판매하지 않던 브랜드들을 중심으로 '띵굴 스토어' 매장을 채울 예정이다.

띵굴스토어∙아크앤북 오픈...내년 1월엔 세포라 들어서

또 12층에는 백화점 업계 최초로 '아크앤북'이 입점한다. 아크앤북은 책과 카페 등 라이프스타일 콘텐츠가 결합한 복합문화 서점으로 기존 서점과 달리 일상(Daily), 주말(Weekend), 스타일(Style), 영감(Inspiration) 등 취향에 따라 책을 분류해 놓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아크앤북은 기존 12층 문화홀의 전문 음향 장비를 활용해 다양한 문화콘텐츠도 마련할 계획이다.

젊은 고객이 즐겨찾는 카페도 층별로 선보인다. 제주도를 모티브로 한 홍대 핫플레이스 '랑데자뷰', 독창적인 인테리어 콘셉트로 유명세를 탄 서울 성수동 인기 카페 '천상가옥', 12층 전망을 즐길 수 있는 '신촌 로스팅 라이브러리' 등이 2층, 4층, 12층에 각각 입점한다.

아울러 스트리트 캐주얼 편집숍 '바인드', 20~30대의 캐주얼 정장으로 유명한 '매그제이' 등 총 20여 개 패션 브랜드가 새롭게 들어선다. 내년 1월 유플렉스 1층에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LVMH)이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 화장품 편집매장 '세포라'도 열 예정이다.

바인드∙매그제이 등 20개 패션 브랜드도 새롭게 입점

현대백화점이 신촌점 유플렉스 매장 전체를 리뉴얼하기로 한 건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 특성과 연관이 깊다. 현대백화점 신촌점 전체 매출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구성비는 올해(1~9월) 38.3%로, 이는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전 점포의 평균(25.9%) 대비 매우 높은 수치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신촌점 상권 특성에 맞춰 유플렉스 매장 전체를 리뉴얼 하기로 했다"며 "신촌점 유플렉스를 밀레니얼 세대를 포함한 젊은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 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