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Kidswear >

「유솔」부터 「갭키즈」까지 -아동복 플랜B시대 활짝 열렸다

Tuesday, May 29, 2012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26565
스마트 컨마더*(Smart-conmother)를 겨냥해 아동복 마켓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바로 매스밸류 마켓에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른 플랜B 브랜드들. ▲아동복 시장의 양극화 ▲경기불황에 따른 가격 경쟁력 ▲대형마트의 MD 방향 변화(대형 매장 선호) 등 급변하는 환경변화 속에서 기존의 초저가 브랜드와 차별화를 둔 형태로 밸류 마켓을 주도한다.

이들은 원스톱 쇼핑이 가능한 대형매장에 시즌 1000가지 이상 스타일을 제안한다. 또 신상품 출고 시점부터 세일가에 버금가는 합리적인 가격대로 소비자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이랜드월드(대표 박성경)의 대표적인 초저가 아동복 「유솔」을 비롯해 참존어패럴(문일우)의 「트윈키즈」, 삼원색(대표 김복진)의 「에스핏」, 코데즈컴바인(대표 박상돈)의 「코데즈컴바인키즈」 등은 마켓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갭키즈」를 시작으로 「자라키즈」 「유니클로키즈」 「H&M키즈」가 속속 들어오며 글로벌 SPA 브랜드는 중저가의 트렌디한 상품으로 승부수를 걸었다. 성인 SPA 브랜드 못지않은 활약으로 패밀리 고객층을 타깃으로 하는 매스밸류 마켓을 형성했다. 본지 패션비즈는 단순한 가격경쟁에서 한 단계 올라선 전략으로 상품기획부터 매장 구성까지 차별화를 보여준 브랜드를 조명한다. 이와 함께 침체된 시장에서 위기탈출 플랜B를 꿈꾸는 브랜드의 현황을 짚어보고 이들의 성공 가능성을 점쳐본다.







* 플랜B
제2의 대안이라는 뜻으로 세계적인 경기침체 속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질 좋은 상품을 찾는 신조어.
패션 산업에서는 제조 유통 일체형으로 다양한 디자인에 착한 가격을 내세운 SPA 브랜드가 대표적인 예.

* 스마트 컨마더(Smart-conmother)
똑똑한 소비자를 일컫는 스마트 컨슈머(Smart-consumer)와 엄마(Mother)의 합성어로 소셜커머스 등을 통해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하는 엄마를 총칭한다.



**패션비즈 5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1/3 page 2/3 page 3/3 page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